본문으로 바로가기
56300353 0292019111556300353 08 0804001 6.0.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573797540000 1573797584000

[오!쎈 인터뷰]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 "미르 분쟁 시즌1 마무리, '미르' IP 모은 플랫폼 추진"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벡스코(부산), 고용준 기자] "게임 개발이나 소송이나 시간이 걸리는 일이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의 목표는 분명했다. 성과를 내기 위해서 취해야 할 방향성과 필요한 요소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도 확신을 가지고 있었다.

위메이드는 15일 오전 부산 벡스코 BTC관에서 미디어 간담회를 열고 '2019년 위메이드의 성과를 정리하고, 향후 사업 비전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다.

장현국 대표는 "게임 개발이나 소송에서나 시간이 걸린다. 짧은 시간 좋은 성과를 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개발이나 지식 재산권도 보호하는 것도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문을 열면서 "우리가 가진 장점이 뭔지를 파악해 장점을 집중해 우리 강점을 집중할 수 있는 결과를 만들어내야 한다"고 현 회사의 최우선 과제는 '미르'라는 IP에 있음을 강조했다.

덧붙여 장 대표는 "중국 IP와 관련해 우리가 충분히 관심을 갖지 못하고 중국 파트너의 불법적인 계약을 제대로 파악 못했던 시절이 있었다. 이런 상황들을 정리하고 시정하는 과정이 3년 반만에 시작할 수 있었다"며 "한국 중국 싱가폴에서 진행된 소송의 결과가 올해 안이나 내년 초에는 나온다. 미르 IP 분쟁의 시즌1이 끝나는 느낌이다. 우리의 권리를 100으로 가정하면서 3년전에는 20 정도만 인정받았는데, 시즌1이 끝나면 100%는 아니어도 권리를 상당부분 인정바고 인정받은 것에 걸맞은 경제적인 득실을 가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소송 관련해서 언급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위메이드가 파악한 중국내에서 미르의 전설 IP 관련 게임 숫자만 해도는 엄청나다. .모바일 게임으로 7000개 이상, 사설 서버는 수 만대가 운영되고 있다. 장대표는 유저가 많은 게임을 추려서 플랫폼에 모으는 것을 2차 계획으로 밝혔다.

끝없는 소모전 보다는 주요 소송으로 얻어낸 권리를 최대한 활용해 합법적인 오픈 플랫폼 추진 계획을 구상했다. 이 안이 현실화 될 경우 전기상점으로 서비스 되고 있는 미르의 전설 관련 IP들을 통해 매년 2000억원에서 3000억원에 달하는 로열티 수익을 가져올 것으로 내다봤다. / scrapper@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