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00268 0372019111556300268 06 0602001 6.0.18-RELEASE 37 헤럴드경제 56433246 false true false false 1573797384000 1573797511000 popular

[POP이슈]"'슈퍼스타K' 우승 내정설"..버스커 버스커 브래드, 과거 인터뷰 재조명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브래드 SNS


케이블 채널 Mnet을 둘러싼 조작 논란이 확산되는 가운데 그룹 버스커 버스커 멤버 브래드의 과거 인터뷰가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1년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3'에 참가했던 버스커 버스커(장범준, 브래드, 김형태)의 드러머 브래드는 2년 뒤인 2013년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노이지'(NOISEY)를 통해 '슈퍼스타K'의 제작 과정과 정산 문제에 대해 불만을 토로했다.

당시 브래드는 "제작진이 '울랄라세션이 우승자로 호명되면 서로 고맙다고 인사를 하라'고 강조했다"고 주장하며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제작진의 과도한 통제와 개입이 이뤄진 데에 불만을 드러냈다. 또한 브래드에 따르면 제작진은 객석에 있는 여자친구의 손을 놓지 말라는 등 추가 행동을 주문하기까지 했다.

이와 더불어 브래드는 "제작진이 출연자 중 밴드가 별로 없다는 이유로 리더인 장범준에게 연락을 해 출연을 권유했다"며 해당 오디션 프로그램이 애초부터 제작진이 원하는 방향으로 기획됐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뿐만 아니라 "합숙 생활을 할 당시 제작진이 출연자들에게 두부와 샐러드 등 음식을 먹도록 강압에 가까운 권유를 하며 체중을 감량하게 했고, 20대 가수에게는 10대처럼 보이도록 보톡스 시술을 받게 했다", "'막걸리나'의 경우 140만 달러 수익을 냈다고 들었지만 우리는 그 내용을 알 수 없었다. TV에 나와 유명해졌지만 법적으로 돈을 벌 수는 없었다"고 열악한 촬영 및 CJ ENM의 수익 배분 방식에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당시 엠넷 측 관계자는 이와 관련 헤럴드POP에 "사실이 아니다. 우승자와 2위가 정해졌을 경우에 대해 제작진이 참고하라고 멘트 정도는 줄 수 있다"고 답하며 논란을 일축했다. 장범준 섭외 건에 대해서도 "오디션 추천 제도가 시도되기 전 참가자들 확인을 위해 프로그램 참가 제안을 한 적은 있다. 그러나 선택의 문제이고, 나오라고 강요한 적은 없다"고 답했다.

'슈퍼스타K5'의 담당 CP 또한 취재진들을 만난 자리에서 "우승이 결정돼 있는 사항이 아니라 모든 경우의 수를 출연자에게 미리 똑같이 얘기해준 것뿐"이라며 "'네가 탈락한다면 이렇게 해라' 하는 것을 브래드는 '얘가 우승인가보다'라고 생각한 거다. 브래드는 그 이야기만 들은 것"이라고 전했다.

브래드와 인터뷰를 진행한 해당 미국 매체에 대해서는 "평범하던 미국 사람이 한국에서 하루 아침에 스타가 된 것을 강조하려다 보니 그렇게 몰아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파장이 커지자 브래드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당시 한국어와 한국 문화에 대해 잘 몰라 여러가지를 오해했다"며 "슈퍼스타K3가 날 지원하고 도와준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이에 당시 사태는 일단락됐지만 최근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을 둘러싼 투표 조작 의혹이 불거지며 이 같은 인터뷰가 재조명되고 있는 것.

'슈퍼스타K' 시리즈를 비롯해 다양한 오디션 프로그램의 원조격인 엠넷이 조작 논란으로 역풍을 맞고 있는 가운데, 많은 시청자들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