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00156 0532019111556300156 05 0501001 6.0.18-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73797095000 1573804591000

'땡큐 美' 대만에 재역전승, 韓 올림픽 가능성 ↑

글자크기
도쿄돔=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노컷뉴스

15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대만과 경기에서 미국이 3 대 2 역전승을 거두고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야구 종가 미국이 대만을 잡았다. 한국의 내년 올림픽 출전 가능성이 조금 더 높아졌다.

미국은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만과 4차전에서 3 대 2 역전승을 거뒀다. 지난 11일 한국과 슈퍼라운드 1차전 패배 뒤 일본, 대만까지 잇따라 아시아 강호들을 잡으며 자존심을 지켰다.

다만 미국은 지난 13일 호주에 덜미를 잡히면서 슈퍼라운드를 2승3패로 마무리했다. 또 다른 북중미 국가인 멕시코는 3승1패를 달리고 있다. 한국이 오후 7시부터 열리는 멕시코와 경기에서 이긴다면 미국은 16일 호주-대만전 결과에 따라 4위로 멕시코와 3, 4위 결정전을 치를 수 있다. 여기서 미국이 이기면 올림픽 출전 티켓을 얻는다.

대만은 슈퍼라운드 1승3패로 내려앉았다. 만약 한국이 멕시코를 잡으면 16일 일본과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결승에 진출해 아시아-오세아니아 대표로 올림픽 출전 티켓을 얻는다.

두 팀의 승부는 경기 중후반 갈렸다. 미국이 1회말 선취점을 냈지만 3회 대만이 1점을 따라붙었다.

대만은 6회초 역전에 성공했다. 후진롱이 1점 홈런을 날리며 2 대 1로 달아나 승기를 잡는 듯했다.

그러나 미국도 홈런으로 맞불을 놨다. 7회말 브렌트 루커의 2점 홈런이 터지면서 3 대 2로 다시 승부를 뒤집었다. 미국은 이후 대만의 추격을 뿌리치고 값진 2승째를 거뒀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