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00083 0102019111556300083 04 0401001 6.0.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73797071000 1573797071000

하루 12시간 일하는 ‘일상의 영웅들’…의료인 위한 나이키 신발 나온다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하루 12시간 일하는 ‘일상의 영웅들’…의료인 위한 나이키 신발 나온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 용품업체 나이키가 하루에 12시간씩 일하는 의료 종사자들을 위한 신발을 만들어내 관심이 쏠리고 있다.

14일(현지시간) ABC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나이키는 오는 12월 7일 현직 간호사와 의사 등 의료 종사자를 위한 특별한 신발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나이키 에어 줌 펄스’라는 이름의 이 신발은 나이키가 현직 의료 종사자들과 협력해 만들었다는 특징이 있다.

나이키는 본사 근처에 있는 도언베커 아동병원 의료진과 인터뷰를 통해 의료 종사자들이 대체로 어떤 신발을 원하는지를 살폈다.

이들 의료 종사자들은 신발이 신고 벗기가 수월하고 오래 서 있어도 편하며 이물질이 묻더라도 쉽게 닦이고 가벼우면 좋겠다고 공통으로 답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나이키는 신발 끈을 없애 신고 벗기 편하게 만들고 밑창(아웃솔)을 특수한 고무 소재로 만들어 부드러우면서도 미끄러지지 않게 했으며 중창(미드솔)에는 에어 줌이라는 시스템을 채택해 가벼우면서도 탄력이 있게 했다. 또한 신발 외피를 코팅해 이물질이 뭍어도 쉽게 닦이도록 했다.

그 결과, 시제품 테스트에서 대다수 의료 종사자는 나이키의 새로운 신발에 만족감을 드러냈는데 기존 수술화보다 이 제품을 높게 평가했다.

이에 대해 나이키는 “테스트 과정에서 이들 의료인은 하루에 12시간 교대 근무를 하면서 1시간도 채 않아서 쉬지 못했고 평균 6~8㎞를 걷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면서 “이들은 그야말로 일상의 영웅”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신발은 7가지 스타일로 나올 예정인데 이 중 6가지 스타일은 병원의 아동 환자들이 디자인한 것으로, 판매 수익금은 모두 기존처럼 수술 지원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발매 가격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나이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