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00037 0032019111556300037 05 0507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797001000 1573797017000

한국 야구, 오늘 밤 멕시코 잡으면 도쿄올림픽 출전 확정한다

글자크기

대만 잠재운 루커의 투런포…미국 덕분에 한국은 놀란 가슴 '휴~'

연합뉴스

미국도, 한국도 살린 브렌트 루커의 투런포
[펜타프레스=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한국 야구가 15일 오후 7시 일본 도쿄돔에서 멕시코를 누르면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다.

미국은 이날 정오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최종전에서 브렌트 루커의 극적인 역전 투런 홈런을 앞세워 대만을 3-2로 물리쳤다.

미국은 2승 3패로 슈퍼라운드를 마쳤고, 대만은 1승 3패로 뒷걸음질 쳤다.

이에 따라 2승 1패를 기록 중인 한국은 멕시코(3승 1패)를 누르면 3승 1패를 올려 16일 일본과의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결승에 진출한다.

일본에 져 멕시코와 같은 3승 2패를 거두더라도 승자 승 원칙에 따라 한국은 멕시코를 제치고 최소 2위를 확보해 결승에 오른다.

대만은 호주를 이겨도 2승 3패에 머물고, 승자 승에서 4위 미국에 밀려 5위에 그친다.

이에 따라 한국은 대만, 호주를 꺾고 이번 대회 슈퍼라운드에서 가장 높은 순위에 오른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1위 자격으로 도쿄올림픽 본선에 진출한다.

야구가 마지막으로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치러진 2008년 베이징올림픽 챔피언으로서 12년 만에 올림픽 무대 복귀하는 셈이다.

멕시코만 이기면 16일 일본전과 17일 결승전에서 한국의 마운드 운용에도 숨통이 트인다.

멕시코가 3위로 쳐지면 미국은 멕시코와 동메달 결정전을 치러 올림픽 도쿄행 티켓을 다툰다.

WBSC는 미국과 멕시코 중 높은 순위를 차지한 팀에 아메리카대륙 1위 자격으로 올림픽 출전권을 준다.

경기 중반까지만 해도 절대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미국은 대만 우완 사이드암 선발 투수 우성펑에게 막혀 단 1득점에 그쳤다.

그러다가 1-2로 뒤진 7회 루커의 큼지막한 2점 홈런 한 방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순식간에 3루쪽 대만 응원단이 잠잠해졌다.

대만이 미국을 따돌렸다면 한국은 멕시코는 물론 일본과의 경기에서 모두 이겨야 하는 상황에 몰렸다.

1승 1패를 하면 대만, 멕시코 등과 동률 규정을 따질 수도 있었다. 이러면 대만에 0-7로 크게 진 대가를 치러 대만에 올림픽 직행 티켓을 내줄 수도 있었다.

이런 복잡한 상황이 루커의 한 방으로 모두 해결됐다. 어부지리라고 해도 할 말이 없는 행운이 한국으로 향했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