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99638 0032019111556299638 04 0107002 6.0.20-RELEASE 3 연합뉴스 56685675 false true false false 1573796150000 1573796158000 related

한·아세안 정상회의 경호 '이상무'…로봇 등 첨단 장비 총출동

글자크기

경비로봇, 경호드론·헬기에 드론 침투 대비 저고도 레이더까지

D-10 경호안전통제단 종합상황실 개소…완벽한 경호 안전 다짐

김정은 위원장 방문에 대비한 경비 계획도 사전 준비

연합뉴스

부산 벡스코에 설치된 한·아세안 회의 경호안전통제단 종합상황실
[부산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10개국 정상과 대표단의 철통 경호를 책임지는 경호안전통제단 종합상황실이 15일 부산 벡스코(BEXCO)에서 문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경호안전통제단은 아세안 10개국 정상과 국제기구 대표 등에 대한 경호와 행사 안전을 총괄하는 범정부 차원 단일 기구다.

대통령 경호처를 비롯해 경찰청, 소방청, 국방부, 해양경찰청, 국가정보원 등이 참여한다.

이번 경호 캐치프레이즈는 '시민에게 긍지를, 국빈에게 감동을, 모두에게 안전을'이다.

경호안전통제단은 우선 방한하는 국빈과 대표단의 입국에서 출국까지 최고 수준의 경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경호나 행사 안전 활동에 최첨단 장비를 도입한다.

연합뉴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경호 안전 종합상황실
[김선호 기자]



회의 참가국 정상이 차량이 이동할 때 경호 헬기를 띄워 실시간 고해상도 현장 영상을 종합상황실로 전달해 상황에 맞는 경호 활동을 펼친다.

방범 순찰과 참석자 안내 기능을 탑재한 무인 보안경비서비스 로봇과 자율주행 경비 차량을 행사장 주변에 배치한다.

경호용 드론을 행사장 상공에 띄워 지상과 수중 검측을 실시해 사전에 위험요소를 차단하는 대책도 세웠다.

최근 원전 등에서 문제가 됐던 드론(초경량 비행 장치)의 행사장 잠입이나 침투에 대비해서 저고도 레이더 장비를 설치, 위치를 파악하고 대처해나갈 예정이다.

행사장 안팎의 기습 시위 등에도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

경호안전통제단은 완벽한 경호 안전 대책을 세우면서도 각종 통제는 최소화해 시민 불편을 줄일 계획이다.

행사장 입주업체나 상가 영업을 보장하고 경호 확보에 필요한 핵심 지역과 시간 외에는 통제하지 않을 방침이다.

연합뉴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경호안전통제단
[김선호 기자]



또 시민에게 교통 통제 구역 등 실시간 교통정보를 제공해 시민 불편을 줄일 계획이다.

경호안전통제단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산 방문 가능성에 대해서도 이미 내부적으로 철저한 준비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경호안전통제단 종합상황실 개소를 시작으로 다음 주부터 경찰, 소방, 군 종합상황실도 문을 열고 단위별 경비 대책을 세울 예정이다.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25일부터 3일간 부산 벡스코 일원에서 열린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