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99313 1092019111556299313 04 0401001 6.0.20-RELEASE 109 KBS 0 false true false false 1573795459000 1573795597000

홍콩 시위대, 일부 도로 개방 ‘유화 제스처’…“24일 선거 보장하라”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 시위대의 대중교통 방해 운동이 닷새째 이어지는 가운데, 시위대가 오늘(15일) 그동안 봉쇄했던 도로의 일부분을 개방했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등에 따르면 홍콩 시위대는 이날도 '여명 행동'으로 불리는 대중교통 방해 시위를 나흘째 벌여 상당수 지하철 노선과 버스 노선 운행이 중단됐습니다.

시위대가 카오룽퉁 지하철역 인근 선로에 화염병을 던지면서 동부 구간 노선 운행이 중단됐고, 시위대가 도로 위에 설치한 바리케이드 등으로 인해 수백 편의 버스 편도 운행을 멈췄습니다.

시위대가 13일에 이어 전날 밤 홍콩섬과 카오룽 반도를 잇는 크로스하버 터널 입구 요금소에 화염병을 던지면서 이 터널은 여전히 폐쇄된 상태입니다.

하지만 홍콩 시위대의 '유화 제스처'도 나왔습니다.

홍콩 중문대를 점거하고 경찰과 격렬한 충돌을 빚었던 학생 시위대는 보도블록, 바리케이드 등으로 봉쇄했던 중문대 인근 톨로 고속도로의 양방향 차선 중 1개씩을 개방한다고 밝혔습니다.

시위대는 기자회견에서 "톨로 고속도로 봉쇄는 지난 수일간 지역 주민들 특히 노인들에게 큰 불편을 초래했다"며 "우리의 상대는 정부이지, 지역 주민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시위대는 도로 개방의 조건으로 홍콩 정부가 오는 24일 예정된 구의원 선거를 예정대로 치러야 한다며, 정부가 16일 오전 6시까지 이에 대한 확답을 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현정 기자 ( thisis2u@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