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97267 1082019111556297267 06 0601001 6.0.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73784797000 1573788611000 related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강하늘과 이별…성인 필구 정가람 등장 [엑's 리뷰]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민성 인턴기자]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이 강하늘에게 이별을 고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 2TV '동백꽃 필 무렵'에는 동백(공효진 분)이 아들 필구(김강훈)를 위해 황용식(강하늘)과 이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동백은 필구가 아버지인 강종렬(김지석)에게 가겠다고 하자 "찢어진 우산을 같이 씌우고 가면서 내가 애한테 의지하기까지 했나보다. 미안한 마음도 있고 이렇게 덜컥 섭섭한 마음도 있는 것 보면"이라며 서운한 속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형사는 박흥식(이규성)의 DNA를 채취했다. 형사가 박흥식의 아버지를 보고 놀라자 박흥식은 “저희 아버지신데 거동을 못 하셔서 걷지를 못하신다”고 말했다. 형사들이 떠나자 박흥식의 아버지는 손목에 난 상처에 약을 바르며 “하나 더 죽으면 아주 난리들이 나겠구만”이라며 살벌한 혼잣말을 남겼다.

이전까지 동백 앞에서 의연한 모습던 필구는 동백과 헤어지자 마자 통곡했다. 필구는 강종렬에게 "가고 싶어서 가는 거 아니다. 어차피 혹일거면 아빠한테 붓는 게 낫다. 아빠도 혹 없으니까 모델 아줌마랑 결혼했냐. 엄마도 용식이 아저씨랑 결혼이나 하라고 해라. 왜 나만 두고 다 결혼하냐"며 슬퍼했다.

또한 조정숙(이정은)이 동백의 집으로 돌아오자 동백은 원망과 걱정을 쏟아냈다. 동백은 "어떻게 애를 버려. 나는 아빠한테 보낸 건데도 잠은 잘 자나, 스탠딩은 켜졌나 이렇게 애가 닳아 죽겠는데 어떻게 애를 버리냐. 어떻게 자식 버리고 사라져?"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를 들은 정숙은 “넌 잠깐 보내도 이 정돈데 난 버렸어. 너 버린 날 나는 까무러쳤다”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동백이 신장을 떼주겠다고 하자 정숙은 "그 얘기 할까 봐 오기 싫었다. 키우지도 못한 딸년 그거 떼 가느니 접시물에 코 박고 만다. 넌 나를 미워해야지 왜 준다고 하냐"며 속상해했다.

또 그는 "내가 너희들 들여다 보고 있으면 속이 문드러진다. 뭐가 이렇게 착하냐. 착하면 누가 알아주고 대접해주냐"고 하자 동백은 "모르겠다. 잔소리 하지 말고 죽지나 말아라. 나 이제 헤어지는 것 그만 하고 싶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 사이 까불이의 정체가 홍식 아버지로 밝혀졌다. 홍식의 DNA는 일치하지 않았지만 따로 보냈던 홍식 아버지의 DNA가 일치했던 것. 뿐만 아니라 곽덕순(고두심)은 동백에게 필구를 향해 혹이라고 말했던 사실을 털어놨다. 이에 동백은 "어른이 왜 그러셨냐. 다른 사람도 아니고 회장님이 그런 소리를 하셨냐. 필구가 왜 그런 말을 들어야 하냐"며 다시 한번 눈물을 보였다.

그 길로 동백은 필구를 데리러갔고 필구는 엄마를 보자 서러움이 폭발했다. 필구는 "엄마가 무슨 결혼을 하냐. 엄마가 결혼하는데도 나 밖에 없냐. 자기 엄마가 결혼하는 기분을 엄마가 아냐. 엄마는 어른이니까 결혼이라도 하지만 나는 초등학생이라 결혼도 못하고 군대도 못 간다. 사는 게 짜증난다"며 그동안의 울분을 털어놨다.

동백은 강종렬에게도 한 방을 먹였다. 그는 "앞으로 필구 인생에 찍소리도 하지 말아라. 넌 아웃이다. 삼촌이 해주는 내 자식 걱정 따위는 필요없다"며 필구와 함께 사라졌다. 또 동백은 필구의 속마음을 알고 난 뒤 황용식을 만나 "저 그냥 엄마 하겠다. 여자 말고 엄마로 행복하고 싶다"며 이별을 고했다. 이별을 말하면서도 눈물을 그치지 못한 동백은 "나 좋자고 필구 울리기 싫다. 자꾸 눈치를 보고 나를 닮는다. 연애고 나발이고 필구가 먼저인데 내가 너무 철딱서니가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성인이 된 필구가 등장해 다음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