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97172 1092019111556297172 04 0401001 6.0.20-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73787855000 1573788120000

美 LA 인근 고교서 총격…학생 2명 사망·수 명 부상

글자크기

[앵커]

미국 로스앤젤레스 북서쪽에 한인들도 다수 거주하고 있는 샌타클라리타의 한 고등학교에서 또 총격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총격으로 학생 2명이 병원에서 숨졌고, 1명은 중태라고 하는데요,

경찰은 16살의 아시아계 남학생을 용의자로 체포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무장한 경찰이 고등학교 주변을 봉쇄하고 수색에 나섭니다.

현지시간 14일 아침 7시쯤. 학생들이 한창 등교하는 시간에 교내에서 갑자기 총성이 울렸습니다.

[학생 : "정말 무서웠습니다. 첫 총소리가 들렸을 때, 그리 심각한 일은 아닐 거로 생각했는데, 그때 두 발의 총소리가 더 들렸어요."]

총성이 울리자 학교는 달아나는 학생들로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학생 : "두 발의 총성이 들렸을 때만 해도 무슨 일인지 몰랐지만, 세 번째 총성이 들려와 저와 친구들은 뛰기 시작했고, 그때 4번째 총성이 울렸어요."]

병원으로 옮겨진 부상자는 최소 6명, 이 가운데 학생 2명이 숨졌고, 1명은 중태입니다.

[학부모 : "제 딸 사라가 '엄마, 너무 무서워요. 사랑해요'라고 하면서 '제발 여기로 와 주세요'라고 말하는데 제 억장이 무너졌습니다."]

샌타클라리타는 로스앤젤레스 북서쪽의 신흥 도시로 한인 거주자들에게도 인기 있는 주택단지입니다.

총격 발생 2시간 반쯤 뒤, 인근 지역을 봉쇄하고 추적에 나선 경찰은 16살의 아시아계 남학생을 용의자로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반자동 권총을 다른 학생들에게 쏜 뒤 스스로 총을 쏜 용의자는 체포된 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심각한 상태라고 경찰은 말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동혁 기자 (vivadong@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