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97162 1082019111556297162 06 0602001 6.0.18-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56432328 false true true false 1573788090000 1573788095000 related

'씨네타운' 유재명 "'비밀의 숲'은 인생작...종영 후 흰머리多"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소진 인턴기자] 유재명이 '비밀의 숲'에 대해 이야기했다.

15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는 영화 '나를 찾아줘'로 돌아온 배우 유재명과 이야기를 나눴다.

박선영은 "흰 머리가 비밀의 숲 이후 많이 생긴 것 같다"고 말했고, 유재명은 공감하며 "그 작품 이후로 많이 생겼다. 너무 잘하고 싶었나보다. 신경을 많이 써서 작품 끝나고 흰머리가 많이 올라왔다"고 답했다.

또한 한 청취자가 "이창준 검사님 슈트핏 짱이다. 다리 길다"고 말했다. 장선영은 "다리가 긴 걸 알고 있었냐"고 물었다. 유재명은 "슈트를 잘 안 입어서 몰랐다. 원래 편한 옷, 운동복을 많이 입었다. 몸에 맞춘 옷들을 입다보니 알게 되었다. 내가 다리가 길구나. 드라마 끝나고 생에 첫 화보를 찍었다. 그 사진은 지금 봐도 비현실적이다. 다리가 너무 길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유재명은 '비밀의 숲'에서 입었던 정장을 모두 사비로 구입했다고 말했다. 박선영은 "제작비로 내주지 않냐"고 물었고, 유재명은 "양복이 없어서, 단벌로 여러 작품에서 돌려 사용했는데. 먼저 말을 해서, 맞춤 정장이니까. 몇가지 기본 색으로 구입을 해서 지금도 잘 활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재명은 드라마 '비밀의 숲'에 대해 애착을 드러내며 "작품 처음 읽었을 때 이런 역할이 나한테 올 줄이야 싶었다. 초반만 읽고 투입이 됐지만, 잘하고 싶었다. 인생작을 만났다는 느낌이었다. 지금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보이는 라디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