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97136 0142019111556297136 04 0401001 6.0.19-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73788010000 1573788023000

시진핑 "홍콩 폭력 종식" 열흘 새 두 차례 언급…최후통첩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사진=fn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이징=조창원 특파원】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홍콩 사태에 대해 가장 긴급한 과제는 폭력중단이라고 강조했다.

시진핑 주석이 홍콩 관련 강도 높은 주문을 열흘 새 두 차례나 언급했다는 점에서 홍콩 시위를 제압하기 위한 중국군 투입 시점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15일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14일(현지시간) 브라질에서 열린 브릭스(BRICS)의 한 부대 행사에 참석해 홍콩의 폭력 시위가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의 마지노선에 도전하고 있다고 경고하면서 "폭력을 중단시키고 혼란을 제압해 질서를 회복하는 것이 홍콩의 가장 긴박한 임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또 홍콩 자치정부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에 대한 지지를 거듭 강조하면서 홍콩 사법부가 법치주의에 따라 시위대를 처벌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중국은 홍콩 문제와 관련해 외부 세력의 간섭에 반대한다. 일국양제 원칙을 이행하겠다는 중국의 의지는 굳건하다"면서 홍콩 사태에 개입하려는 서방 국가들에 대해 내정간섭을 중단할 것을 경고했다.

시 주석의 이번 발언은 여러 면에서 홍콩 시위대를 향해 최후통첩을 날린 것으로 해석된다.

우선, 중국 최고 지도자가 해외 방문 기간 국내 사안을 언급하는 건 극히 이례적이다. 특히 서방 국가들의 관심이 큰 홍콩 문제를 직접 꺼냈다는 점에서 시 주석이 작심발언을 준비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시진핑 주석이 이번 발언을 포함해 최근 열흘 새 두차례나 홍콩 관련 강도높은 언급을 이어갔다는 점도 심상치 않다. 시 주석은 지난 4일 상하이에서 캐리 람 홍콩 특구 행정장관을 만나 "법에 따라 폭력 행위를 진압하고 처벌하는 것은 홍콩의 광범위한 민중의 복지를 수호하는 것이니 절대 흔들림 없이 견지해야 한다"며 홍콩 시위대에 강력 대응을 주문한 바 있다.

캐리 람 장관에 대한 강도 높은 지시에도 최근 홍콩 사태가 내전 양상으로 격화되자 시 주석이 해외에서 더욱 높은 수위의 대응을 강조했다는 점도 주목할 대목이다.

이에 홍콩의 질서회복을 위해 중국정부가 무력 개입이라는 최후 수단을 동원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와 관련, 시 주석이 홍콩 정부와 경찰, 사법 기관을 차례로 언급한 점은 공권력을 최대한 동원해 홍콩의 질서를 바로 잡아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한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홍콩 사태가 통제 불능상태를 이어갈 경우 중국군 투입 등 중국 정부의 직접 개입 수순을 밟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jjack3@fnnews.com 조창원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