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96541 0012019111556296541 02 0213001 6.0.18-RELEASE 1 경향신문 56679201 false true true false 1573786260000 1573787300000 related

경찰, 이춘재 ‘화성 8차 사건’ 범인으로 잠정 결론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이 ‘진범 논란’이 불거진 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은 이춘재씨(56)라고 잠정 결론지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15일 이 사건 중간수사 결과 발표 브리핑을 열고 “이춘재의 자백이 사건 현장상황과 대부분 부합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수사본부는 이 사건 발생 당시 22세로 농기계 수리공으로 일하다 범인으로 검거돼 처벌까지 받은 윤모씨(52)와 최근 자신의 소행이라고 자백한 이춘재 중 누가 진범인지를 두고 수사를 벌여왔다.

수사본부는 사건 발생일시와 장소, 침입경로, 피해자인 박모양(당시 13세)의 모습, 범행수법 등에 대해 이씨가 진술한 내용이 현장상황과 일치하고 신체특징, 가옥구조, 시신위치, 범행 후 새 속옷을 입힌 사실에 대해서도 자세하고 일관되게 진술하는 점 등을 토대로 이처럼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반면 윤씨의 과거 자백은 현장상황과 모순된 점이 많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윤씨는 박양의 방에 침입할 당시 문 앞에 있던 책상을 손으로 짚고 발로 밟은 뒤 들어갔다고 했지만 책상 위에서 윤씨의 지문이 발견되지 않았고 책상 위에 남은 발자국도 윤씨의 것과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박양이 숨진 채 발견됐을 당시 입고 있던 속옷에 대한 이춘재의 최근 자백과 윤씨의 당시 자백이 서로 다른 상황에서 이씨의 자백이 훨씬 구체적이고 실제 상황과 일치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박양은 속옷 하의를 뒤집어 입고 있었는데 윤씨는 범행 당시 속옷을 무릎 정도까지 내린 상태에서 범행하고 다시 입혔다고 과거 자백했다.

경찰은 중학생이던 박양이 속옷을 뒤집어 입을 가능성이 적다고 보고 윤씨의 자백에 대해 의문을 품었는데 이춘재는 최근 자백에서 박양이 입고 있던 속옷을 완전히 벗기고 범행한 뒤 이 속옷으로 현장에 남은 혈흔 등을 닦고 새 속옷을 입히고선 현장을 빠져나왔다고 진술했다.

이씨가 새 속옷을 박양에게 입히는 과정에서 뒤집어 입혔을 가능성이 점쳐지는 대목이다.

또 이씨는 박양 방에 침입할 때 양말을 벗어 손에 착용한 뒤 맨발로 침입해 박양의 목을 졸랐다고 진술했다. 이 또한 박양의 목에 남은 흔적과 일치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윤씨는 당시 맨손으로 박양의 목을 졸랐다고 자백했다.

경찰은 이러한 점들을 토대로 이춘재를 8차 사건의 진범으로 보고 있지만 아직 그를 이 사건 피의자로 정식 입건하지는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이 사건으로 복역한 윤씨가 최근 재심을 청구함에 따라 재심절차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당시 수사기록을 검찰에 송부했다”고 말했다.

화성 8차 사건은 1988년 9월16일 경기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 박양의 집에서 박양이 성폭행당하고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당시 경찰은 이듬해 7월 윤씨를 범인으로 특정, 강간살인 혐의로 검거했다.

재판에 넘겨진 윤씨는 같은 해 10월 수원지법에서 검찰 구형대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고, 대법원에서도 형이 확정돼 20년을 복역한 뒤 2009년 가석방됐다.

그러나 최근 경찰이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피의자로 특정한 이씨가 8차 사건을 포함한 10건의 화성사건과 다른 4건 등 모두 14건의 살인을 자백하고 윤씨가 억울함을 주장하며 재심을 청구하면서 진범 논란이 불거졌다.

글·사진 김동성 기자 estar@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