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95483 0232019111556295483 08 0803001 6.0.18-RELEASE 23 아시아경제 29182869 false true false false 1573784657000 1573784670000

정부 AI국 신설에 "컨트롤타워 환영...산업계와 긴밀히 소통해야"

글자크기

문재인 대통령 강조 "AI 육성, 활성화"의 컨트롤타워 역할 기대 커

AI 전담조직 신설로 선도국과 격차 빠르게 좁혀나가길 기대해

속도감 있는 글로벌 협력, 산업정책 방향 주도적인 역할 해주길 원해

AI 산업 변화 속도 빠른 만큼 업계와 상시 채널 창구 만들어 소통 필요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이민우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인공지능(AI) 국가전략의 구심점 역할을 할 인공지능(AI) 총괄 전담조직을 신설한데 대해 AI업계가 환영의 뜻을 보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AI 강국'을 잇따라 언급한만큼, 산업계는 과기정통부의 전담조직이 'AI 국가 전략'을 끌어가는 중추적인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5일 과기정통부는 10명의 국과장급 인사를 내고, 최기영 장관 취임 직후 신설한 인공지능(AI) 총괄 전담조직의 장으로 강도현 소프트웨어정책관을 전진배치했다. 강도현 국장이 맡은 AI기반정책관은 4차산업혁명의 요체인 AI 산업 육성에 핵심업무를 맡게 된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AI 분야를 전폭지원하는 'AI국가전략'을 언급했는데, 과기정통부의 AI기반정책관은 이 정책의 구심점이자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전망이다.


AI업계는 일제 환영의 뜻을 보내고 있다. A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과기부가 인공지능 주무부처긴 했지만, 인공지능 관련 업무가 흩어져있어 혼란스러웠는데 국 단위의 정책컨트롤타워가 신설된 것은 필요했던 일"이라면서 "분산되었던 R&D 및 관련 산업 정책 방향 등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B업체 관계자는 "인공지능기술 트랜드는 빠른 속도로 변화하고 있는 상황이다. 속도감있는 업무프로세스와 글로벌 협력 등을 통해 선도국과의 기술격차를 좁혀가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AI 관련 기술이 빠르게 변하는 만큼, 업계와 발맞춰 긴밀하게 소통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C업체 관계자는 "인공지능산업계의 의견을 청취할 수 있는 채널을 상시로 마련하여 정책이 산업계의 입장과 같이 가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설된 AI국은 데이터, AI 간 융합을 통한 혁신서비스, 블록체인 등 플랫폼 기술 개발 지원 및 혁신과 성장을 이끄는 인재양성 업무에 주력하게 된다. 특히 4차산엽혁명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ㆍAI 간 융합을 통한 혁신서비스, 블록체인 등 플랫폼 기술 개발 지원, 혁신과 성장을 이끌게 된다. 이와 함께 AI기반정책관을 맡게된 강도현 국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AI 국가전략'의 진두지휘할 것으로 보인다.


AI국 신설을 골자로 하는 이번 조직개편에 힘을 실어온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정비된 조직을 효율적으로 운영해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