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93958 0512019111556293958 04 0403001 6.0.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3782362000 1573782397000

北 원산 갈마공항에 군용기 수십대…에어쇼? 무력시위?

글자크기

미그 전투기 및 헬기·수송기·공격기 등 다수 포착

뉴스1

지난 11일과 13일 북한 강원도 원산 갈마공항 일대를 촬영한 인공위성 사진 분석결과 활주로 주변에 수십대의 군용기가 배치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38노스 홈페이지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북한 강원도 원산 갈마공항에서 '에어쇼' 또는 비행훈련 등 '무력시위'를 준비하는 듯한 정황이 포착됐다.

미국 공영방송 NPR은 14일(현지시간) "지난 11일과 13일 갈마공항 일대를 촬영한 상업용 인공위성 사진에서 수십대의 항공기가 줄지어 서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해당 사진을 분석한 제니 타운 스팀슨센터 연구원(북한 전문 웹사이트 '38노스' 편집장)인은 "갈마공항에 도열해 있는 항공기는 전투기와 헬리콥터, 수송기, 공격기 등 군용기"라면서 "여기서 이런 광경을 보는 건 드문 일"이라고 설명했다.

38노스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분석결과를 보면 지난 11일 촬영한 사진에선 갈마공항 북쪽 활주로에 미그(MiG)-15 전투기 6대와 MiG-17 4대, MiG-29 6대, 수호이(Su)-25 근접지원 공격기 14대, 일루신(Il)-28 폭격기 6대 등이 배치돼 있는 것으로 포착됐다. 또 이틀 뒤인 이달 13일 촬영한 사진에선 전투기가 추가 배치돼 MiG-15가 총 11대, MiG-17이 총 8대였다.

이외에도 공항 남쪽 끝자락엔 MiG-21로 추정되는 전투기 13대가 있었고, 남서쪽 활주로에선 소형 헬기(휴즈-500 또는 밀(Mi)-2 )와 중형 수송헬기(Mi-8 또는 14)가 각 6대, 그리고 소형 전술 수송기 An-2 8대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는 게 38노스의 설명이다.

38노스는 "공항 보조 활주로 남쪽의 철도 연결 지점에도 7대의 MiG-21 전투기가 있었다"고 부연했다.

뉴스1

북한 공군의 수호이(Su)-25 근접지원공격기가 지난 2016년 9월24일 강원도 원산 갈마공항 일대에서 진행된 '원산 국제친선 항공축전' 시범비행을 마친 뒤 활주로에 착륙하고 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38노스 측은 갈마공항의 이들 군용기 배치가 "군사작전이나 훈련보다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현장 방문이나 그를 위한 비행 시연을 준비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2016년 9월 갈마공항 일대에서 '원산 국제친선 항공축전'이란 이름의 사상 첫 국제 에어쇼를 개최한 적이 있다.

반면 영국 국제전략연구소(IISS)의 조셉 뎀시 연구원은 NPR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2014~17년 기간 원산 일대에서 육해상의 목표물을 타격하는 비행훈련을 실시한 적이 있다"는 점을 들어 이와 유사한 훈련을 준비하는 것일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간의 첫 정상회담이 성사된 작년엔 이 같은 훈련을 하지 않았다.

뎀시 연구원은 갈마공항에 배치된 항공기 수가 "예년 훈련 때보다 많아 보인다"면서 "가용 가능한 북한 내 군용기의 대부분이 나와 있는 것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뎀시는 "북한은 서류상으론 상당한 규모의 공군력을 보유하고 있지만, 핵무기·미사일과 달리 전투기 등은 자체생산 능력이고 없고 '최신 무기'가 30~40년 전에 제조된 것들"이라며 "제대로 작동하는 게 많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ys417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