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92984 0562019111556292984 02 0201001 6.0.19-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73780649000 1573780761000 related

“속옷 거꾸로...” ‘화성 8차’ 실제 범행 의심케 하는 이춘재 자백

글자크기

윤씨 "반쯤 내리고 범행"-이춘재 "벗겼다 거꾸로 입혀"... 엇갈리는 '속옷' 진술

세계일보

윤씨가 재심청구서를 들고 13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돼 20년간 옥살이한 윤모(52)씨의 당시 진술과 자신의 범행임을 뒤늦게 자백한 이춘재(56)의 진술이 엇갈려 주목된다. 실제 사건 현장 상황은 이춘재의 진술과 유사하다.

14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화성 8차 사건 당시 자택에서 성폭행당하고 숨진 박양은 속옷이 뒤집혀 입혀진 채 발견됐다. 당시 수사팀은 범인이 박양의 방에 침입해 범행을 저지른 뒤 박양의 옷을 다시 입혀놓은 것으로 추정했었다.

세계일보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이춘재. 연합뉴스


‘피해자 속옷’ 두고 엇갈린 진술

윤씨의 사건 당시 진술은 실제 사건 현장과 큰 차이가 있다. 8차 사건의 피해자 박모(당시 13세)양은 속옷이 뒤집혀 입혀진 채 발견됐는데, 실제 상황과 달리 윤씨의 당시 진술서에는 “속옷을 반쯤 내리고 범행했다”고 적혀 있었던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속옷을 완전히 벗기지 않으면 뒤집어 입히는 게 불가능하다는 점에서 경찰은 당시 윤씨가 허위 진술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세계일보

화성 8차 사건 범행 현장. KBS 뉴스 갈무리


이춘재 “속옷 반쯤 내린 뒤 범행”... 더 정확히 묘사

반면 이춘재는 최근 경찰 조사에서 “(박양의)속옷을 벗겼다가 거꾸로 입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진술을 놓고 보면 이춘재의 진술이 당시 사건 현장을 더 명확히 묘사했다.

특히 이춘재는 범행 장소와 피해자 방 안 구조의 그림까지 그리면서 구체적으로 범행을 털어놨는데 이는 진범이 아니면 알기 어려운 내용이다.

‘화성 8차 사건’은 1988년 9월16일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 박양의 집에서 박양이 성폭행당하고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경찰은 이듬해 7월 윤씨를 범인으로 특정해 강간살인 혐의로 검거했다. 윤씨는 무기징역 형이 확정돼 20년을 복역한 뒤 2009년 가석방됐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