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92412 0012019111556292412 07 0701001 6.0.19-RELEASE 1 경향신문 0 true true false false 1573779600000 1573780206000

[단독]마크 레프코비츠 유튜브 총괄 인터뷰 “낚시질은 수명 짧아···진심을 담아야 통한다”

글자크기
경향신문

지난 13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서 경향신문과 만난 마크 레프코비츠 유튜브 아태지역 크리에이터·아티스트 총괄은 가장 인상깊은 한국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코리안 그랜마’ 박막례씨를 꼽았다. 그는 “유튜브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진정성 있는 콘텐츠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우철훈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별·성적 취향·계급에 상관없이 모두가 자신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하는 것이 우리의 비전이다.” 지난 13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서 열린 ‘유튜브 넥스트업 코리아 2019’ 행사가 끝난 뒤 경향신문과 단독으로 만난 마크 레프코비츠 유튜브 아태지역 크리에이터·아티스트 총괄은 이렇게 말했다. 한국의 유튜브 크리에이터 중 ‘코리안 그랜마’ 박막례씨를 가장 인상깊게 봤다는 그는 “유튜브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진심이 통하는, 진정성 있는 콘텐츠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레프코비츠 총괄은 가짜뉴스·혐오 콘텐츠 확산과 관련해 “유튜브는 4R(Reduce·Remove·Raise·Reward) 정책을 세워 대응하고 있다”며 “지난해 1만명에 달하는 풀타임 직원을 고용했고, 이들은 부적절 콘텐츠를 걸러내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다중채널네트워크(MCN) 불공정 계약 이슈에 대해서는 “2020년 영세 MCN을 대상으로한 교육 프로그램을 계획 중”이라고 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유튜브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일을 하고 있나.

“크리에이터·아티스트 개발팀을 총괄한다. 이 팀은 구독자 수가 1000명에서 10만 사이에 있는 크리에이터를 관리·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이들이 커뮤니티를 형성하고 서로 협력해 성장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한국 유튜브 시장의 규모와 가치는 얼마인가.

“한국 콘텐츠 시장은 전년 대비 2배 성장했다. 한국에는 100만 구독자를 가진 채널이 200여개, 10만 구독자 채널은 2000여개, 1만 구독자 돌파 채널은 1만2000여개 운영 중이다. 1000만명 이상 구독자를 달성한 다이아몬드 레벨의 채널 수도 전년 대비 3배가 늘었다. 한국 창작자 생태계는 굉장히 다양하고 역동적이며, 세계적인 파급력을 가지고 있다.”

-다른 아시아 국가들과 비교해 한국시장에서 강세인 콘텐츠는.

“우선 게임 콘텐츠를 꼽을 수 있다. 한국은 게임 강국이다. 또 하나는 K팝이다. 과거엔 K팝이 아시아에 국한된 장르라고 생각했으나, 이제 K팝은 글로벌 현상이 됐다. 미국에는 그룹 블랙핑크의 콘서트에 가려는 사람들이 줄을 선다. 이외에도 교육 콘텐츠와 먹방(먹는 방송) 콘텐츠가 인기있다.”





-한국 크리에이터 중 가장 인상 깊은 크리에이터 한 명을 꼽는다면.

“답하기 쉬운 질문이다. ‘코리안 그랜마’ 박막례씨다. 그의 채널은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손녀가 채널을 만들었는데, 유튜브가 젊은 층과 노년 층의 가교 역할을 했다. 유튜브 크리에이터 중 유튜브 최고경영자(CEO)를 만난 분이 많지 않은데, 박막례씨는 유튜브 CEO 수전 워치스키와 실제로 만나기도 했다.”

-유튜브 크리에이터로서의 성공은 어떻게 측정될 수 있을까.

“구독자 수나 조회수, 수입을 기준으로 삼을 수 있고, 또 누군가는 타인에게 내 영상이 얼마나 도움을 줬는가를 볼 수도 있다. 성공의 기준은 크리에이터 스스로가 정하는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이용자들에게 어떤 형태로든 교육적인 가치를 전달했느냐가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경향신문

마크 레프코비츠 유튜브 아태지역 크리에이터·아티스트 총괄은 “유튜브는 특히 여성 크리에이터의 성장을 중요하게 본다”며 “여성이든 남성이든 다양한 연령대, 서로 다른 배경의 창작자들이 등장할 때 더 긍정적인 사회 분위기가 만들어진다”고 말했다. 우철훈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짜뉴스와 혐오 콘텐츠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유튜브는 어떤 대응책이 있나.

“축소·제거·인상·보상을 뜻하는 4R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가짜뉴스와 관련해서는 축소(Reduce) 정책을 취한다. 구글 뉴스와 협력해 고품질 콘텐츠를 적극적으로 추천하고, 출처를 표시해 가짜뉴스를 억제시키는 방식이다. 신뢰할 수 있는 소스, 출처를 가진 뉴스는 홈페이지 탭에 강조되게 표시하고 있다. 유튜브는 2018년 1만 명에 달하는 풀타임 직원을 추가로 고용했는데, 이들은 부적절 콘텐츠로 신고된 동영상을 리뷰하는 역할을 한다. 올해 1분기에만 혐오 발언이 연계된 동영상 800만개를 삭제(Remove)했다. 우리가 제거한 모든 영상 중 76%는 머신 러닝을 기반으로 한 인공지능 분류기가 걸러냈으며, 나머지 24%를 사람이 걸러냈다.”

-한국에서는 유튜브 크리에이터를 관리·지원하는 MCN 업체와 유튜브 크리에이터 간 불공정 계약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모든 시장에 MCN 업체들이 있다. 유튜브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MCN은 크리에이터와의 계약에 있어 모든 조건을 명확히 해야 하며, 크리에이터가 원하면 그 계약을 해지할 수 있어야 한다. 지속 가능하고 건전한 생태계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가이드라인 준수가 필수적이다. 유튜브와 공식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MCN 수는 매우 제한적이다. 유튜브 시장이 커지면서 영세 MCN 사업자가 늘고 있는데, 내년에 이들을 대상으로 한 교육 프로그램을 계획 중이다.”

-유튜브를 막 시작하려는 이들에게 팁을 준다면.

“두 가지 차원에서 말씀드릴 수 있다. 한 가지는 유튜브에서 제공하는 자원을 활용하는 것이다. 채널 개설 방법부터 콘텐츠 제작, 촬영 기법 등 우리가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했으면 한다. 이보다 더 중요한 건 진정성을 가지는 것이다. 구독자와 공감대를 형성하고 연결고리를 만들어야 한다. 소위 클릭을 ‘낚시질’하는 콘텐츠들은 수명이 길지않다. 진심이 통하는 콘텐츠를 만드는 것이 성공 요인이라 생각한다.”

-유튜브의 꿈과 비전은 무엇인가.

“여성이건 LGBTQ(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 등) 성적 지향을 가진 사람이건 정신 건강상의 문제가 있는 사람이건 계급 사회 속에 사는 사람이건 간에 이와 무관하게 모두가 자신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하자는 것이다. 다양성은 우리의 가장 소중히 여기는 가치 중 하나이며, 내가 유튜브에서 일하는 것을 좋아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다양성·포용·평등의 측면에서 많은 진전이 있었고, 앞으로도 진전할 것이라 믿는다.”

이유진 기자 yjleee@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