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88364 0372019111556288364 06 0602001 6.0.19-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3768207000 1573768216000 related

[어게인TV]종영 '청일전자 미쓰리' 청일전자, 대기업 갑질 이겨냈다 '권선징악' 엔딩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tvN '청일전자 미쓰리' 방송캡쳐


청일전자가 TM전자의 갑질을 이겨냈다.

전날 1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에서는 청일전자가 TM전자의 갑질을 이겨낸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청일전자 직원들이 신제품 출시를 앞두고 TM전자에서 미라클이라는 무선 청소기의 광고를 보고 당황했다. 최영자(백지원 분)는 직원회의에서 "생각보다 너무 비슷하다 지금"라며 "광고 나오는거 보니까 우리거랑 완전 비슷하던데"라고 말했다. TM의 신제품으로 걱정하는 직원들에게 유진욱(김상경 분)은 "우리 하던대로 해보는게 어때?"라고 말했고 이선심(이혜리 분)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면 충분히 의미있고 멋진일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송영훈(이화룡 분)도 "우리가 돈이 없지 근성이 없냐. 이렇게 된거 끝까지 가보자"라고 다짐했다.

TM전자 청소기 미라클로 인해 청일전자 청소기의 판매가 줄어들고 홈쇼핑에서도 가격을 내리자고 하는 등 청일전자가 위기에 빠졌다. 그런가운데 황지상(정희태 분)은 "이제 무슨 방법이 있겠냐. 이제 쫄딱 망해서 두 손 두 발 다 들고 인수해달라고 찾아올거다. 이제 청일을 접수하는 일만 남았다"며 청일전자가 망할거라고 확신했다.

하지만 청일전자 직원들은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청소기 판매를 위해 애썼다. 그리고 회의에서 명인호(김기남 분)가 소비자들이 중소기업제품을 구매하지 않는 이유로 A/S를 언급했다. 이어 명인호는 "제가 문제점을 보안하는걸 생각해봤는데 찾아가는 서비스를 해보는게 어떨까요?"라고 제안했다. 이선심은 "인원이 부족하지만 불량품이 적으면 가능할거 같다"라고 했고 청일전자는 A/S전담팀을 만들기로 했다. 이후 유명한 너튜버가 TM전자의 미라클과 청일전자의 청소기를 비교하는 영상으로 청일전자 청소기가 더 좋다고 영상을 올렸다. 이후 TM전자는 미라클의 배터리 결함 문제로 위기에 빠졌다.

유진욱이 전화를 받고 급하게 병원으로 향했다. 이어 유진욱은 의사에게서 "마음의 준비를 해야할거 같다"라는 말을 들었다. 그리고 유진욱은 아내 문은혜(고은민 분)가 남긴 영정사진과 '오빠 옆에서 내가 행복했다는거 기억해줘. 우리 서로 미안해하지는 말자. 너무 고맙고 사랑해'라는 편지에 오열했다. 문형석(김형묵 분)도 의사에게서 "내가 보기에 이번에 어려울거 같다"라는 연락을 받았다. 문형석은 자신을 찾아왔던 문은혜가 "오빠가 반대하는 결혼해서 미안해 근데 나 한번도 후회한적 없다. 나 이 병 처음에 발병했을때 3년도 넘기 힘들다고 했는데 10년도 더 살았다 그 사람 덕분에 그러니까 이제 그만 용서해줄래? 나도 그 사람도. 꼭 하고 싶은 말이었다"라고 했던 것을 떠올렸다.

이후 조동진(김홍파 분)은 문형석을 불러 "청일전자건은 문상무가 해결하는걸로 하자"라며 모든 책임을 지고 해외로 가라고 했다. 이에 문형석은 "저 혼자서 책임질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책임이라는건 남한테 뒤집어 씌우는게 아니라 마땅히 책임지어야 할 사람이 직접 책임지는거다"라고 답했다. 그리고 문형석은 박도준에게 "자네 사표 수리하지 않고 휴직처리했으니까 회사로 돌아가. 박도준 너는 나하고는 달랐으면 한다. 넌 나처럼 타협하지 말고 절대 물러서지도 말고 어떻게든 버티고 견뎌내 너같은 놈이 하나 있어야 달라지고 나아지겠지"라고 말했다. 문형석의 자수로 TM전자 조동진 전무가 횡령혐의로 압수수색 당했다. 그리고 황지상도 구속 조사를 받게 되었다.

한편 아내를 떠나보낸 유진욱은 오만복(김응수 분)의 설득으로 다시 청일전자로 돌아왔다. 그리고 이선심은 청일전자 대표로서 유진욱을 미소로 반겼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