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88350 0242019111556288350 06 0602001 6.0.19-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3768169000 1573768185000 related

"정진운♥"…'섹션' 경리가 밝힌 #2년째 열애 #군면회 #애칭 #데이트 [종합]

글자크기

경리 "정진운과 2년 째 열애"

"軍 면회 자주 가"

애칭은 '자기'

이데일리

‘섹션TV 연예통신’ 경리(사진=MBC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가수 겸 방송인 경리가 정진운과 첫 만남부터 애칭, 데이트 등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경리는 지난 14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연인 정진운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경리는 “가수 정진운 씨와 2년 째 연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엄청 떨린다”며 “자다가 일어나서 핸드폰을 봤는데 몇십통 연락이 와있더라”고 털어놨다. 또한 “예쁘게 잘 만나겠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이어 ‘고백은 누가 먼저 했느냐’라는 질문에 경리는 “처음 날짜를 모른다”며 “자연스럽게 만나다가 우리는 사귀는 사이고 언제 1일로 할까 하다가 가장 기억이 좋았던 날로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정진운과 만나게 된 계기도 털어놨다. 경리는 정진운과 서로 아는 지인이 많았다고 설명하며 “여러번 보다가 같은 프로그램을 하게 됐다”며 “프로그램 마지막 쯤에 만나게 됐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섹션TV 연예통신’ 경리(사진=MBC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년 간 어떻게 비밀 열애는 했느냐’는 말에 “우리는 모자 쓰고 숨기지 말고 다니자 해서 그래서 만나고 다녔는데 친구로 생각하셨던 것 같다”고 뒷이야기를 전하기도 했다.

경리는 열애설 보도 후 정진운과 연락을 했다며 “연락이 됐을때 괜찮냐고 묻더라”고 말했다. 이어 만난지 2년 됐는데 서로 열애 기사가 날 것이라고 예상을 했다며 “마음 속으로 대비를 했던 것 같았다”며 “거짓말 하지 말고 인정하자고 해서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진운은 현재 군 복무 중이다. 경리는 “인터넷 편지로 훈련소 있을 때 매일 매일 썼다”며 “그 친구도 인터넷 편지는 못쓰니까 손편지로 많이 써줬다”고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면회도 스케줄 없을 때 무조건 가려고 한다고 털어놓으며 “아침 9시부터 할 수 있는데 그 시간 맞춰서 가려고 한다”고 정성을 내비쳤다. 경리는 정진운과 애칭이 ‘자기’라고도 설명했다.

이데일리

‘섹션TV 연예통신’ 경리(사진=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정진운에 영상 편지를 남긴 경리는 “남은 군복무 1년 남았잖아 열심히 하고 추워지는데 감기 조심하고 사랑해”라고 애교 있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13일 정진운 소속사는 “정진운과 경리는 여러 방송 프로그램을 같이 하며 자연스레 친한 관계를 이어오다 2017년 말부터 좋은 감정을 가지고 만나고 있다”고 열애를 공식 인정했다.

정진운은 2008년 그룹 2AM 멤버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소속사 JYP와 전속계약 만료 후 미스틱스토리로 옮겨 솔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3월에 입대해 현재 육군 군악대에서 복무 중이다.

2012년 걸그룹 나인뮤지스로 데뷔한 경리는 지난 7월 스타제국과 전속 계약 만료 후 홀로서기에 나섰다. 현재 MBC ‘섹션TV 연예통신’에 출연 중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