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87912 0962019111556287912 05 0506001 6.0.19-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73763401000 1573763411000

결국 깨지 못한 베이루트 징크스...초호화 유럽파도 '무기력'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제공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아시아에서 가장 화려한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는 벤투호의 유럽파들도 베이루트에서는 힘을 쓰지 못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4일 레바논 베이루트의 베이루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4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최정예로 출전했지만 무기력한 경기력 끝에 득점 없이 비겼다.

결과는 물론이고 경기 내용 자체가 불안정했다. 전반에는 미드필드에서 공이 원활하게 돌지 않아 2선에서 최전방으로 나가는 플레이가 날카롭지 않았다. 황의조는 고립되는 모습이 자주 나왔고, 손흥민이 허리까지 내려오면서 측면 공격의 위력이 반감됐다. 그나마 이재성이 오른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치고 들어가는 움직임으로 기회를 모색했지만 마무리가 좋지 않았다. 후반전에도 상황은 나아지지 않았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황희찬이 들어가고 황인범이 빠지면서 더 공격적으로 나갔다. 후반 19분에는 남태희 대신 김신욱이 들어가며 공격에 무게를 더 실었다. 그러나 김신욱을 제대로 활용하는 방법이 나오지 않았다. 크로스의 날카로움은 사라졌고, 2대1 패스나 침투 패스 같은 창의적인 플레이가 자취를 감췄다. 뒤늦게 후반 35분 이강인이 들어갔지만 경기 흐름을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현재 대표팀은 초호화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다.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잘츠부르크)는 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출전하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펄펄 나는 공격수들이다. 황의조(보르도) 역시 프랑스 리그앙에서 수준급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여기에 발렌시아의 초특급 유망주 이강인, 독일 2.분데스리가 홀슈타인 킬의 에이스 이재성까지 유럽파들이 공격을 이끄는 팀이다. 그러나 이름값에 비해 베이루트에서 보여준 경기력은 기대에 한참 미치지 못했다. 무엇보다 어떤 축구로 승부를 보려는지 알 수 없는 게 문제였다.

이번 무승부로 한국은 베이루트 징크스를 이어가게 됐다. 한국이 1993년 이후 베이루트에서 승리하지 못하고 있다. 이후 3번의 경기에서 2무1패로 부진했는데 이제 3무1패로 못 이긴 기간이 늘어나게 됐다. 레바논의 경우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자주 만나는 팀이라 이번 결과가 더 부담스럽다. 다음에 다시 만나면 또 압박감을 갖고 원정을 떠나야 한다.
we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