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87571 0252019111556287571 01 0101001 6.0.18-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3760236000 1573760298000 related

"동맹 포에버!" 99세 장군 찾은 前연합사령관 4인

글자크기

틸럴리·샤프·서먼·스캐퍼로티 "韓美동맹 70년 역사의 산증인… 장군은 우리 모두에게 영웅"

백선엽 예비역 대장 눈물 글썽

"한·미 양국의 동맹과 우의가 영원히, 영원히, 영원히 가길 바랍니다."

14일 오전 서울 전쟁기념관의 사무실에서 4명의 전직 한미연합사령관을 만난 백선엽(99) 예비역 대장은 눈물을 글썽였다. 존 틸럴리, 월터 샤프, 제임스 서먼, 커티스 스캐퍼로티 전 연합사령관은 이날 곧 100세를 앞둔 백 장군을 만나기 위해 일찍 사무실을 찾았다. 전직 연합사령관들이 백 장군을 예방한 적은 많았지만, 4명이 한꺼번에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사령관들은 노령 때문에 자리에 앉은 채 자신들을 맞이한 백 장군 앞에 무릎을 꿇거나 허리를 굽혀 한 명씩 악수를 청했다. 서먼 전 사령관은 "이전에도, 지금도 함께해준 모든 것이 고맙다"고 했다. 틸럴리 전 사령관은 "가족들은 잘 계시냐"며 가족의 안부를 물었다. 스캐퍼로티 전 사령관은 "오랜만에 봐서 정말 좋다"고 했고, 샤프 전 사령관은 "정말 영광스러운 만남"이라고 했다. 백 장군은 그들을 맞은 뒤 찻잔을 들어 "다음 주 한국 나이로 100살이 된다"며 "앞으로도 '같이 갑시다'"라고 했다.

조선일보

14일 오전 서울 전쟁기념관 사무실에서 4명의 전직 한미연합사령관들이 백선엽(가운데) 예비역 대장을 예방하고 있다. 왼쪽부터 커티스 스캐퍼로티, 존 틸럴리, 월터 샤프, 제임스 서먼 전 사령관. /이진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 장군은 한미상호방위 조약이 처음 체결됐던 1954년을 회고했다. 그는 "1953년 5월 미국의 초청을 받아 육군참모총장 자격으로 워싱턴을 갔다가 당시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대통령을 극적으로 만났다"며 "아이젠하워 대통령이 '이 상황에서 무엇이 필요하냐'고 질문을 했고, '우리는 상호방위조약이 필요하다'고 대답했다"고 했다. 이후 백 장군은 아이젠하워 대통령의 주선으로 국무부 실무자를 만났다.

백 장군은 6·25 전후로 이뤄진 한국 장교들의 미국 유학도 언급했다. 그는 "미군의 배려로 2000여명의 한국군 장교들이 미국에서 교육받았다"며 "당시 인재들이 우리 군을 재건했고, 굳건한 한·미 동맹의 초석이 됐다"고 했다. 틸럴리 전 사령관은 "그런 역사적 순간에 있었던 장군은 우리 모두에게 영웅"이라고 했고, 샤프 전 사령관은 "장군님 말씀이 맞는다. 우리는 한·미 동맹을 지키기 위해 아주 큰 노력을 했다"고 했다.

이날 만남에서는 샤프 전 사령관의 아버지와 스캐퍼로티 전 사령관의 장인이 6·25 참전 용사였다는 점도 회자됐다. 스캐퍼로티 전 사령관이 "장인어른이 3년 전 90살 생신이었다"고 하자 백 장군은 "아직 그분도 정정하니 다행"이라고 했다. 틸럴리 전 사령관은 "이곳에 오게 된 우리는 상당히 운이 좋은 사람들"이라며 "미국의 모든 친구가 백 장군의 100세 생신을 축하한다고 했다"고 했다.

백 장군은 "한·미 양국이 영원히 동맹을 유지해서 앞으로도 계속 한국을 도와주기를 정말 크게 기대한다"고 했다. 그는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나 지소미아 등) 어려운 것이 협의가 잘돼 타결되길 희망한다"며 "비록 퇴역 장성들이지만, 네 분의 전직 사령관들이 한·미 동맹의 심벌 역할을 해달라"고 했다. 백 장군과 전직 연합사령관들은 헤어지기 전 "같이 갑시다"를 세 번 외쳤다. 백 장군은 그들이 자리를 뜬 이후에도 "포에버(forever), 포에버(forever), 포에버(forever)"를 되뇌었다.





[양승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