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87002 1082019111556287002 06 0602001 6.0.18-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746417000 1573746421000 related

'괴팍한 5형제' 서장훈 "그냥 너 맘대로 해"...솔비, '분노 유발' 폭소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하선영 인턴기자] 솔비가 강한 자기주장으로 서장훈을 분노케했다.

14일 방송된 JTBC '괴팍한 5형제'에서는 박준형, 서장훈, 이진혁, 김종국, 황치열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날 다섯 사람에게 주어진 첫 번째 주제는 '당신의 소원이 이루어진다면'으로 소원은 100억 복권 당첨, 평생 건강 보장, 20년 젊어지기, 평생의 짝 만나기, 얼굴 변경 가능이었다. 이를 반드시 하나로 통일해서 줄을 세워야 했다.

박준형이 먼저 순서를 나열하기 시작했다. 박준형은 2위에 '20년 젊어지기'를 골랐다. 박준형은 "몸 상태 자체는 크게 변화가 없는데, 회복시간이 오래 걸린다"며 고른 이유를 밝혔다. 그러자 서장훈은 "그것 뿐만 아니라 우리 중에 형이 최고령이고, 지금 아기가 두 살 반이니까.. (더 그럴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준형은 "지금 우리 애가 22살 되면 내가 70살이야"라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이어 "지금 당장은 괜찮다. 피곤해서 집에 가는 날에도 집 문을 열면 (아기가)무슨 표정을 짓고 있을지, 잠자는 표정들 이런 게 기대된다. 매일이 크리스마스 선물 같다"며 "은행에 돈 많이 들어있는 것보다 더 뿌듯하다"고 말해 아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솔비와 허영지가 게스트로 출연해 '괴팍한 5지선다'를 진행했다.

서장훈이 "영지는 이제 연극에 새로 도전을 했다던데?"하고 묻자 허영지는 "제목이 운빨로맨스라고. 근데 라이브다 보니까 제가 실수를 엄청 많이 했다. 소품을 안 챙기고 나간다던지.."라고 말하며 실수담을 전했다.

이어 그는 "제가 맡은 역할이 점을 엄청 맹신하는 여자주인공인데, 소금을 가지고 다니면서 나쁜 일이 생기면 소금을 치곤 한다. 그런데 어떤 남자 분의 중요부위를 차고 나서 그곳에 소금을 쳐야 하는데 제가 소금을 안 가지고 나온거다"라면서 아찔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제가 부적을 그곳에다 붙여드리고 무마했다" 라며 얘기해 주위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은 솔비의 고민으로 5지선다가 진행됐다. 솔비의 고민은 '성격이 급한 탓에 두서없이 말하는 걸 어떻게 하면 고칠 수 있을까?'였다. 박준형은 "하루에 10명 이상과 대화해봐라"고 추천했고, 서장훈은 "평소에 책 좀 많이 읽으라"고 조언했다. 김종국은 "상대방에게 질문을 많이 해라", 황치열은 "메모를 해라", 이진혁은 "대화의 화제를 전환해봐라"고 각각 말했다.

이 중 박준형과 김종국의 조언이 1, 2위를 다투는 상황에서 결국 솔비는 김종국의 조언을 1위로 택했다. 박준형의 조언에 솔비는 "하루에 10명과 대화를 하라는 게 듣기만 해도 피곤하다"고 얘기하자 서장훈은 "내가 볼 때 솔비는 여기서 해답을 얻으려고 온 게 아니다. 자기 생각이 저렇게 강한 애가 여길 왜 온거냐. 그냥 너 맘대로 해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하게 만들었다.

김종국을 1위로 뽑은 이유에 대해서는 "질문을 하는 건 어떻게 보면 궁금해서기도 하지만 상대방에 대한 관심의 표현이기도 하잖아요. 다시 그 중요성을 깨달은 것 같다"고 이유를 밝혔다.

'괴팍한 5형제'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