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86966 1082019111556286966 06 0602001 6.0.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746111000 1573746127000 related

'해투4' 이엘리야→정성호, 흥행 보증 수표들의 '실검 필 무렵'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이엘리야, 허정민, 정성호, 송진우, 솔라가 솔직 담백한 입담으로 '흥행 보증 수표'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14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실검 꽃 필 무렵' 특집으로 꾸며져 이엘리야, 허정민, 정성호, 송진우, 솔라가 출연했다. 그중 이엘리야와 허정민은 개봉 예정인 영화에 함께 출연해 호흡을 맞췄다.

허정민은 이엘리야에 대해 "이엘리야는 촬영 현장에서 별로 말이 없었다. 심지어 톡도 안 한다. 주연 배우고 그러니까 괜히 말 걸면 피곤할까 봐 그냥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이엘리야는 "제가 양궁을 많이 했다. 휠체어를 타야 하는 상황이어서 틈만 나면 멍하게 있었다. 자연 안에서 촬영을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허정민은 또 "독특한 게 뭐냐면 저는 말 없는 게 편한데 이 친구는 불편했나 보더라. 갑자기 인터뷰를 하더라. 또 가만히 있다가 급 질문하고 그런다. 뜬금없는 질문을 많이 하더라"고 설명했다.

이엘리야는 특히 올해 처음으로 스마트폰 메신저를 설치해 톡을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엘리야는 "올해 서른 살이 됐다. 기념으로 가입했다"면서 "폰을 많이 보게 되니까 개인적인 시간을 빼앗길 것 같아서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정성호는 남다른 개인기로 눈길을 끌었다. 정성호는 "저 때문에 실검 올라간 분이 몇 있다. 임재범 씨 성대모사 후에는 '도플갱어'가 실시간 검색어에 도배가 되더라"며 "박태환 선수, 자이언티, 버벌진트, 추사랑 등도 있다. 그러다 보니까 '얼굴 도둑'이라는 별명도 생겼다"고 밝혔다.

정성호는 특히 "그동안 19금 방송을 많이 해서 아이들에게 틀어줄 영상이 특별히 없더라. 지금도 저희 아이들이 임창정 씨 나오면 아빠 그런다"며 "아이들을 위한 방송을 하자고 해서 KBS 어린이 프로그램을 2년간 하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솔라는 최근 개인 채널을 운영하며 다양한 콘텐츠를 게재하고 있다고 밝혔다. 채널 이름은 '솔라시도'로, 솔라는 "솔라가 시도한다는 의미다. 병뚜껑 챌린지는 뭔가를 배우는 것 등의 콘텐츠다. 여러 가지 시도를 한다"고 밝혔다.

솔라는 "구독자는 107만 명이다. 올해 2월에 개설했고 이번에 골드 버튼을 받았다"며 "저는 조회 수가 많이 나오는 게 아니다. 제일 많이 나온 건 280만 뷰 정도 나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채널 수익에 대해 "한 달에 진짜 많을 때는 1억도 나온다. 순수익은 아니다. 회사랑 나눈다. 세금도 뗀다. 채널에서 발생한 수익은 멤버들과 나누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허정민은 연인 관계에서 늘 '을'이라고 했다. 그는 "혈액형이 A형이고 소심하다. 여리고, 싫은 말도 잘 못한다. 먼저 고백한 경험도 없다"면서 "연애는 했다. 썸을 타는 상황에서 상대방이 '나랑 사귈래?'라고 하면 '어...나야...좋지' 이런 식이었던 것"이라고 밝혔다.

허정민은 이어 "여자친구가 6개월 동안 잠수를 탄 경우도 있다. 마지막 연락을 잘했는데 갑자기 연락이 두절됐다. 계속 연락을 취했지만 안 받더라. 내가 길게 연락하면 스토커로 오해할까 싶어 정리했다"며 "3개월 뒤 취중 전화가 왔다. 잘 지냈냐더라. 자존심이 있어서 물어보지 않았다. 중국을 다녀왔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송진우는 한일 부부임을 알렸다. 그는 "5월에 결혼했다"면서 "난타 공연을 오래 했다. 해외로 많이 다니기도 했다. 일본 공연 중 아내를 만나게 됐다. 내가 결혼할 때인가 보다는 생각이 들어서 프러포즈했다. 1년 반 동안 롱디 연애를 하고 결혼했다"고 설명했다.

이엘리야, 허정민, 정성호, 송진우, 솔라는 이외에도 다양한 이야기를 전하며 유쾌한 시간을 꾸몄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