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86820 1082019111556286820 06 0602001 6.0.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744592000 1573744598000 related

'시베리아 선발대' 열차 종착지 모스크바 도착→규필투어 '시작'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시베리아 선발대' 규필투어가 시작됐다.

14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시베리아 선발대' 에서는 이선균, 김남길, 김민식, 고규필, 이상엽의 여행기가 펼쳐졌다.

이날 멤버들은 마지막 열차에 탑승해 종착역인 모스크바로 향했다. 이선균은 "어제까지는 일정이 너무 길다고 생각했는데 끝난다고 생각하니까 너무 훅 지나간 거 같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후 이선균은 멤버들을 위해 열차 요리를 선보였다. 채소와 으깬 감자, 소시지, 마요네즈를 섞어 샐러드 빵을 만든 것. 이를 맛본 이상엽과 김민식은 "진짜 맛있다"라고 말했고, 김남길도 "닭살 돋았다"라며 감탄을 연발했다.

한편 고규필은 멤버들의 추천으로 모스크바 가이드로 나서게 됐다. 멤버들은 '규필투어' 깃발을 만들기 시작했고, 이선균이 고규필의 특징을 살려내며 그림을 그렸다. 이에 고규필은 "나 고양이상이라고 하지 않았냐"라고 물어 웃음을 안겼다.

이선균은 알혼섬에서 먹으려 했었던 러시아식 훈제 생선인 '오물'을 언급했다. 열차에 탑승하기 전, 이선균은 오물과 비슷한 훈제 생선을 구매했다. 멤버들은 '고규필의 먹어주세요' 코너를 진행하자며 고규필에게 시식을 권유했고, 이후 고규필은 생선을 입에 넣고 괴성을 질러 웃음을 자아냈다.

또 고규필은 제작진이 나눠준 황태포를 먹다가 간헐적 단식 시간을 지키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벌칙은 다시 열차를 타고 귀국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드라마 스케줄로 불가능한 상황이었고, 이에 제작진은 혼자 다른 비행기 타고 따로 귀국, 바버숍 머리 깎기, 전신 왁싱, 훈제 생선 한 마리 먹기 등을 대안으로 전했다. 이에 고규필은 훈제 생선 한 머리 먹기를 선택했다.

선발대원들은 마침내 종착역인 모스크바에 도착했다. 이에 "믿기지 않는다. 횡단열차를 완주했다"라며 기뻐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남길은 "좋은 사람들과 함께 꿈을 이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다음날, 모스크바에서 일일 가이드로 나선 고규필의 모습이 그려졌다. 또 고규필은 간헐적 단식을 실패한 벌칙을 수행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