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86635 0292019111556286635 06 0602001 6.0.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3743720000 1573745477000 related

'2년째 연애 중' '섹션TV' 경리, 정진운에게 영상편지 "사랑해♥"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전미용 기자] 경리가 정진운에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14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정진운에게 영상편지를 남기는 경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경리가 직접 자신의 열애설에 대해 이야기를 전했다. 이상민은 공개 열애를 인정했다며 축하했다. 경리는 "가수 정진운씨와 2년 째 열애를 하고 있다"며 직접 전했다. 박슬기는 "회식 때마다 연애 좀 하라고 말했었다. 이렇게 알아서 하고 있었다"며 웃었다.

경리는 "자다가 일어났다. 늦잠을 잤는데 전화가 수십통 와 있었다 며 놀랐다고 전했다. 이어 고백한 날짜는 확실히 모른다. 자연스럽게 만나게 됐다. 그러다 가장 기억이 좋았던 날로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경리는 만나게 된 이유는 아는 지인을 통해 같이 보다가 나중에 프로그램을 하면서 만남이 시작됐다"고 전하면서 "예쁘게 잘 만나겠다"며 수줍어했다.

OSEN

이어 비밀 연애를 하기 힘들었을 텐데란 질문에 경리는" 따로 숨기진 않았다. 그런데 다들 친구라고 생각하신 거라고 전했다. 이어 군복무중에 진운의 반응을 물었고 경리는 "2년 사귀다 보니 언젠가 이런 일이 생길 줄 알았다. 덤덤하게 받아들였다"고 대답했다.

이어 훈련소에 있을 때 매일매일 편지를 썼고 진운이 보내온 편지도 잘 보관하고 있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경리는 아침 일찍 음식을 싸서 면회를 자주 간다고 전하면서 애칭은 서로 '자기'라고 전했다.

박슬기는 "궁금한 게 있다, 섹션 진행하면서 남자 연예인 인터뷰 많이 나가지 않았냐. 진운씨가 질투하지 않았냐"고 물었고 경리는 "질투 1도 안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경리는 "그냥 조심해"라는 말을 한다고 전했고 박슬기는 "글도 걱정은 하네"라며 두 사람의 모습에 흐뭇해했다.

이어 박슬기는 "내일 볼 수 있으니까 진운씨에게 영상편지를 남겨달라"고 부탁했고 경리는 쑥스러워했지만 이내 "군복무 1년 남았잖아. 날씨 추워지는데 건강 잘 챙기고 사랑해"라고 말하면서 손하트를 보냈다. 이 모습을 지켜 본 이상민은 연예생활하면서 "생방송 중에 영상편지 보내는 건 처음 본다"고 전했고 경리는 "진짜 저 이래도 되는 거예요"라며 민망해했다.

OSEN

한편 이날 태양, 대성의 동반 전역 소식이 이어졌다. 두 사람은 경기도 용인에서 전역식을 열었고 태양은 팬들을 위해 미리 커피차를 준비, 팬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태양은 "전역이 믿기지 않다.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 뜻깊게 보냈다"며 전역 소감을 밝혔고 대성 역시 "많은 걸 배웠다."고 전한 뒤 함께한 전우들에게 사랑한다는 말도 아끼지 않았다. 이어 두 사람은 거수 경례를 마치고 곧장 팬들속으로 달려가 소통했다.

태양은 자신의 별명과 같은 과자를 팬들에게 직접 놔줘주며 또 한번 팬들을 감동시켰다. 대성은 직접 쓴 메시지 카드를 건네며 포옹을 하는 등, 그동안 자신을 기다려온 팬들에게 무한 사랑을 전했다. 두 사람은 각기 다른 곳에서 군생활을 했지만 행사가 있을 때 서로 만나 의지하며 지내기도 했다고.

이후 두 사람은 팬들과 단체사진을 찍으며 훈훈하게 전역식을 끝마쳤다.

/jmiyong@osen.co.kr

[사진] 섹션TV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