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85871 0372019111456285871 06 0602001 6.0.18-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3736748000 1573739350000 related

'어하루' 김혜윤, 쉐도우에서 사망→자아 잃었다‥로운 '충격'(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MBC='어쩌다 발견한 하루'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김혜윤이 자아를 잃었다.

14일 방송된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는 은단오(김혜윤 분)의 수술을 막으며 또 한번 미래를 바꾼 하루(로운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하루는 이도화(정건주 분)의 도움을 받아 이주화(윤종훈 분)의 진료실에 잠입, 은단오의 진료차트를 제 3자의 것과 바꾸며 수술을 막았다.

"무리해서 수술 안 해도 될 거 같다."라는 이주화의 말을 듣고 행복해 하는 은단오의 앞에 먼저 나타난 것은 백경(이재욱 분)이었다. 백경은 은단오를 다정하게 안아줬고, 스테이지가 끝난 뒤에는 "수술 받아야 한다. 하루 말 믿으면 안 된다. 아무 것도 바꾸지 말라."고 하루와 정반대로 설명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은단오는 "하루를 좋아하는 것도, 이야기를 바꾸는 것도 전부 내가 선택한 거다. 미안하다."고 백경의 마음을 단호히 거절했는데. 백경은 이런 은단오에게 '능소화' 만화 조각을 건네며 "그 자식이 널 죽일 거야."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은단오는 '능소화' 만화책 조각을 다시 백경에게 되돌려줬다. "정해진 운명대로 가는 건 작가에게 지는 기분이 든다."라는 말도 함께였다. 은단오는 자신처럼 백경에게 "네가 은단오를 죽이더라."라는 말을 듣고 불안해하는 하루에게 "난 끝까지 바꿔 보려고."라고 씩씩하게 말하기까지 했다.

하지만 곧 스테이지가 시작됐고, 은단오는 하루의 눈 앞에서 백경에게 프러포즈 반지를 받았다. 은단오는 '정해진 일은 꼭 일어난다.'는 법칙을 재확인하면서도, 쉐도우에서는 상처받게 될 백경을 걱정했다. 이후 은단오는 백경을 찾아와 "미안하다. 난 그려진대로 움직이지 않을테니까. 앞으로 있을 스테이지에선 네가 아플테니까."라고 진심을 다해 사과했다.

한편 진미채(이태리 분)의 과거도 밝혀졌다. '능소화' 속 진미채는 수상한 전학생 김수향과 연인 사이였다. 진미채는 옥좌까지 버린 채 김수향과의 도망을 선택했지만, 작가의 뜻을 거스를 수 없었다. 진미채 눈 앞에서 죽은 듯 했던 김수향은 궐 안에 살아 있었지만 모든 기억을 잃은 채였다. 그러던 중 진미채는 김수향을 향한 자신의 감정을 배다른 동생 백경에게 들켰고, 이후 백경은 김수향을 죽이곤 "느껴 보시라. 사랑하는 이를 잃는 고통을. 전하의 죽음은 그 다음이다."라 잔인하게 말했다.

은단오의 버킷리스트를 본 하루는 은단오에게 '땡땡이 공원 데이트'를 신청했다. 하지만 은단오는 하루와 둘만 있는 시간 급작스러운 심장의 통증을 느끼는데. 같은 시각, 여주다(이나은 분)의 할머니는 갑작스레 수술을 받게 됐다. 이후 하루는 이도화를 통해 이 사실을 전해 들으며, 여주다 할머니가 은단오 대신 수술을 받게 됐다는 것과 은단오가 완전히 다 낫지 않았음을 알게 됐다. 은단오는 "스테이지에서는 괜찮은데 이상하게 쉐도우에서 자꾸 아프다."고 연신 통증을 호소했다.

그리고 백경은 진미채와 충돌 중 중요한 비밀 하나를 알게 됐다. 진미채는 김수향에게 접근하는 백경에게 분노, "너가 죽였잖아. 너 때문에 두번이나 죽었던 아이. 네가 그 아이의 자아를 없앴다."라고 화를 억누르는 모습을 보였다. 백경은 뜻 모를 말에 의아해 했고, 진미채는 "스테이지에서 죽으면 진짜 죽지만 쉐도우에서 죽으면 자아만 삭제된다. 다시 장면 안에서 움직이는 캐릭터가 된다."고 자신이 알고 있는 법칙을 알려줬다. 이후 백경은 동생 백준현(배현성 분)에게 "자아를 잃으면 슬프다는 감정도 못 느끼겠지. 그것도 나름 괜찮다."고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

한편 하루는 또 다시 '능소화' 속 이야기를 기억해냈다. 그 속에서 하루는 미리 은단오에게 "백경이 백대성(최진호 분)과 작당해 은대감(엄효섭 분)을 역모로 몰 것. 아가씨는 제가 반드시 살린다."고 알렸는데. 하지만 사건은 조금도 막을 수 없이 흘러갔고, 이후 하루는 "증명해보라. 나를 배신하지 않았다는 증명. 주인의 여자를 탐하지 않았다는 증명. 네가 내 사람이라는 증명. 은단오를 베어라."고 말하는 백경의 뜻에 따라 제 손으로 은단오를 죽였다. 현실의 하루는 "단오를 죽인 사람이...... 나였다."며 끔찍한 진실에 충격 받았다.

하루는 은단오와 거리를 두기 시작했다. 하루는 제 눈 앞에서 은단오가 심장을 부여잡고 쓰러졌지만 가까이 다가설 수 없었다. 하루는 끝내 자신을 부르는 은단오에게서 뒤돌아 서는 모습도 보였고, 이에 은단오는 하루를 쫓아가 "왜 나를 피하냐."고 물었다. 하루는 "어떻게 해야 할 지 모르겠다. 우리가 바꿨던 시간들이 오히려 널 아프게 한 거라면 어떻게 해야 하냐."고 눈물을 흘렸다.

바로 스테이지가 진행됐다. 스테이지에서의 은단오는 심장병이 나아 백경에게 이를 축하받았다. 하지만 은단오는 스테이지가 끝나자마자 백경을 버려둔채 떠나려 했고, 백경은 "시한부 인생을 바꿔줄 사람 이제 필요 없는 거 아니냐."고 애타게 붙잡았다. 은단오는 "하루는 내 운명을 바꿔줄 사람이 아니라 운명."이라고 단호하게 고했지만, 곧 쓰러졌다. 하지만 만화책에는 이 사실이 그려지지 않았고, 병실을 지키던 백경은 진미채가 알려준 법칙을 떠올렸다. 백경은 은단오를 잃지 않기 위해 은단오의 산소호흡기를 떼고자 했다.

그리고 그 순간 '능소화'의 비밀이 밝혀졌다. '능소화'에서 은단오를 죽인 사람은 하루가 아닌 백경이었다. 백경은 "내가 너를......"이라고 그 순간을 후회했고, 이후 병실을 나오다 은단오를 찾는 하루를 마주했다. 백경은 "이야기를 바꾸지 않으려고 했는데, 난 그냥 아무것도 바꿀 수 없었던 것. 그때도 지금도 그려진 그대로가 나여서."라고 알 수 없는 말을 건넸고, 이후 하루는 멀쩡한 은단오를 발견 안심했다. 하루는 "다음 장면으로 넘어가면......"이라고 희망적인 만화책 내용을 전했지만, 은단오의 상태는 급격히 악화되어 갔다. 하루는 "제발 단오 스테이지가 오게 해주세요. 제발 다음 장면으로. 제발 단오를 살려달라."고 애타게 빌었다.

하지만 은단오의 심장은 멎었고, 동시에 스테이지가 진행됐다. 하루는 건강하게 걸어오는 은단오를 목격하는데. 하루는 "단오야"라고 부르며 평소처럼 은단오를 붙잡았지만, 은단오는 자아를 잃은 상태였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