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85863 0512019111456285863 06 0602001 6.0.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3736669000 1573736675000 related

'어서와 한국은' 닐, 아일랜드 친구들과 '부산' 완벽 즐기기(종합)

글자크기
뉴스1

MBC every1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닐이 친구들을 위해 준비한 부산투어가 시작됐다.

14일 오후에 방송된 MBC every1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아일랜드 뮤지션 닐의 친구들의 한국 여행기가 그려졌다.

닐이 이끄는 이날의 투어 목적지는 부산이었다. 다니엘이 부산에 대한 관심으로 가고 싶어 했던 것. 친구들은 다니엘이 설명하는 영화 '부산행'의 줄거리를 들으며 부산행 KTX 열차에 올랐다. 바리는 '부산행'에 출연한 배우 마동석을 "내 한국 쌍둥이"라고 표현하며 웃음을 안겼다.

부산에 도착한 친구들이 제일 먼저 향한 곳은 밀면집이었다. 닐은 "공연이 끝나면 항상 냉면을 먹었다"며 냉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차가운 음식에 생소한 것도 잠시, 아일랜드 친구들은 모두 밀면의 맛을 극찬하며 식사를 이어나갔다.

다음으로 닐이 친구들을 이끈 곳은 부산의 명승지 '태종대'였다. 친구들은 열차를 타고 태종대 전망대에 올랐다. 친구들은 바다가 끝없이 펼쳐진 전망에 감탄하며 인증사진을 찍었다. 취향대로 전망을 즐긴 친구들은 열차를 놓쳐 산책을 즐기며 태종대 해안 절벽으로 향했다.

닐은 감탄하는 친구들을 이끌고, 절벽 아래 식당으로 향했다. 닐과 친구들은 회와 소주를 즐기며 경치를 감상했다. 닐은 "한국에 산지 10년 정도 됐는데 이런 좋은 경험은 처음이야"라며 즐거워했다. 모두 신선한 경험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친구들은 남포동으로 향해 씨앗호떡을 비롯해 길거리 음식을 즐기며 BIFF 광장에 들어섰다. 영화광 바리는 박찬욱 감독의 핸드프린팅을 찾아 헤맸다. 바리는 박찬욱 감독의 '복수는 나의 것', '올드보이', '친절한 금자씨'를 감상했었고, 이 영화들을 '복수 3부작'이라 부르며 박찬욱의 팬임을 증명했다.

이어 친구들은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리는 장소에 도착했다. 닐은 "다음부터는 계획이 없어. 오는 것만 생각했지"라며 개막식장 입구에서만 서성였다. 들뜬 친구들을 위해 닐이 나섰지만, 입장권이 없어 친구들은 개막식 사전 행사장에 입장하지 못했다. 이어 많은 인파로 인해 레드카펫의 구경도 쉽지 않았다.

결국 입장하지 못한 친구들은 아쉬움을 뒤로한 채 해운대 해수욕장으로 향했다. 이어 아쉬움을 완벽하게 달래기 위해 닐은 친구들을 양곱창집으로 이끌었다. 낯설어하던 친구들은 양곱창 맛에 빠져 웃음을 되찾았다.

한편, MBC every1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한국에 처음 와본 외국인 친구들의 리얼한 '한국 여행기'를 통해 '여행' 그대로의 보는 즐거움과 문화적 차이에서 오는 재미까지 동시에 선사하는 '신개념 국내 여행'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목요일 밤 8시 30분 방송된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