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85207 0432019111456285207 02 0201001 6.0.18-RELEASE 43 SBS 0 true false true false 1573733007000 1573737486000 related

포항 텐트살이 2년…지진 부른 '땅속 물 6천 t' 어쩌나

글자크기

<앵커>

포항에서 지진이 일어난 지 내일(15일)이면 꼭 2년이 됩니다. 복구와 보상 같은 과제도 남아있고 발전소 부지도 안정화시켜야 하는데 특히 발전을 위해서 이미 땅에 주입한 물을 어떻게 할지 고민입니다.

최근 조사에서는 물을 빼내기보다는 그대로 두는 게 낫다는 결과가 나왔는데, 서동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포항에 막대한 피해를 입혔던 지진이 발생한 지 2년이 지났지만 많은 상처는 그대로입니다.

200여 명의 이재민은 여전히 체육관 등에서 생활하며 거처를 마련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전은영/포항 지진 이재민 : 보시면 아시겠지만 텐트라고 있지만 모든 사생활이 노출이 되어 있고, 참 억장이 무너지죠.]

지진의 주범으로 지목된 지열발전소는 어떤 상태일까.

물을 주입했던 지열발전소의 현재 모습입니다.

2년이 지난 지금 이곳은 이렇게 시설을 폐쇄하고 가동을 멈춘 상태입니다.

관정을 통해 주입한 물이 깊은 땅속 열을 받아 데워지면 다른 관정을 통해 끌어올려 그 열에너지로 전기를 만드는 방식, 그런데 이 과정에서 수압이 지하 단층을 자극해 지진을 불렀다는 게 당국의 조사 결론입니다.

문제는 당시 주입했던 물 가운데 약 6천 톤이 여전히 땅속에 남아 있다는 겁니다.

물을 주입한 두 관정의 수위 차는 600미터, 게다가 지하수 높이와도 큰 차이가 있어 이 물이 땅에 가하는 압력 차에 의한 지층 불안전 때문에 또 다른 지진을 부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이 때문에 지난 3월 일부 전문가들은 관정의 물을 빼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최근 정부조사단의 연구 결과는 정반대인 걸로 확인됐습니다.

[이강근/서울대학교 지구환경과학과 교수 : 지열정(관정)의 수위가 이제 평소 다른 주변 지하수보다 굉장히 낮아져 있기 때문에, 물을 더 뽑아내려고 하면 불안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물을 뽑아내면 관정과 다른 지하수 간 수위 차가 더 커지는데 이 때문에 지층 불안정을 키운다는 겁니다.

또 현재 느리지만 수위 차가 줄어들고 있는 점도 근거로 듭니다.

조사단은 다만 주입한 물이 주변 광물을 녹이거나 암석에 영향을 줄 수 있어 당분간 면밀한 관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포항 지진 발생 2년, 보상이나 복구는 물론 근원적인 문제 해결도 쉽지 않아 보입니다.

(영상취재 : 양현철, 영상편집 : 하성원)
서동균 기자(windy@sbs.co.kr)

▶ 프리미어12, 2연패 가자! SBS 단독 중계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