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85071 0722019111456285071 02 0201001 6.0.20-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3732380000 1573733298000 related

수능 응시자 50만명 처음 깨져…"난이도 대체로 평이"

글자크기

'인구감소' 실감 수능…응시자 50만명 처음 깨져



[앵커]

인구가 자꾸만 줄어드는 게 여러 곳의 풍경을 바꾸고 있습니다. 오늘(14일) 치러진 수능도 그랬습니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자가 5십만 명이 안됐습니다. 1993년에 수능이 시작되고 가장 적은 숫자입니다. 2015학년도 때 6십만 명 대가 깨진 뒤로 5년 만에 4십만 명 대로 떨어졌습니다. 지난해엔 어려운 문제가 많아서 이른바 '불수능' 논란이 있었죠. 올해는, 수학과 영어에서 중위권 학생들이 까다로워하는 문제가 일부 있었지만, 대체적으로 평이한 수준이었다고 합니다.

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배양진/기자 (2018년 11월 19일 / JTBC '뉴스룸') : 저도 풀어 봤지만 지문과 보기를 모두 읽는 데만 거의 10분이 걸렸습니다.]

[손석희/앵커 (2018년 11월 19일/ JTBC '뉴스룸') : 저도 한번 읽어 봤더니 정말 어렵더군요. 저도 물론 처음 들어봤습니다, 질점.]

지난해 수능 국어영역에선 '질점'이란 생소한 단어가 수험생들을 괴롭혔습니다.

급기야 '불수능' 논란으로 번졌습니다.

이 때문에 올해 수능 출제위원들은 난이도 조절에 더 신경을 썼습니다.

[심봉섭/수능 출제위원장 : 가장 뜨거운 이슈가 됐던 부분들이죠. 이런 문항을 내지 않겠다라는 것. (올해 수능은) 당연히 그와 같은 초고난도 문항은 없습니다.]

검토 기간도 늘렸습니다.

[노경주/수능 검토위원장 : 검토위원 입소일을 하루 앞당겨서… 검토위원들의 정답률 예측력을 제고해서 적정 난이도를 유지하도록 했습니다.]

수험생들의 반응은 과목별로 엇갈렸습니다.

[홍성민/수험생 : 수학은 평소보다 조금 더 어려웠고 국어는 저번보다 쉬었던 것 같아요]

[홍정기/수험생 : 수학이 조금 어려웠습니다. 국어는 예년과 비슷한 것 같아요.]

응시자 수는 올해 처음으로 40만 명대로 떨어졌습니다.

학생 수가 줄고, 수시 모집이 확대된 탓입니다.

[임성호/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 : 학생 수는 줄었는데 대학 모집정원은 그대로인 거죠. 주요 상위권 대학에 집중적으로 지원할 가능성이 높은 거죠.]

올해 수능을 앞두고 때아닌 샤프 논란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평가원측은 "입찰 방식으로 업체를 고르기 때문에 매년 바뀔 수도, 유지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박유미 기자 , 김동현, 김영묵, 김영석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