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84751 0722019111456284751 01 0101001 6.0.20-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3730520000 1573735579000 related

"검찰 주요수사, 법무장관에 '구체적 보고'" 규정 추진

글자크기


[앵커]

법무부가 검찰의 주요 수사 상황을 구체적으로 보고 받을 수 있도록 규정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이에 대해 두 가지의 시각이 있죠. 검찰의 독립성을 훼손하는 것이냐, 아니면 검찰의 독단을 막는 것이냐 하는 것이지요.

서복현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법무부의 검찰 개혁 관련 회의입니다.

검찰이 중요 사건을 수사할 때 단계별로 법무부에 보고하도록 하는 규정을 다음 달까지 만들기로 했습니다.

검찰 수사에 대한 법무부의 통제를 강화하겠다는 겁니다.

[김오수/법무부 차관 : 법무부 장관의 지휘 감독권 실질화를 위해서…]

하지만, 이런 규정이 없었을 때에도 법무부가 검찰 수사에 외압을 넣는다는 의혹은 끊이지 않았습니다.

박근혜 정부 때 세월호 수사가 대표적입니다.

[이철희/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7월) : 해경의 123정장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이른바 업과사, 업무상 과실치사죄를 적용한다는 보고를 올렸습니다만 법무부에서 반대해서 결국 뺐습니다.]

최근 만들어진 세월호 특별수사단의 수사 대상이기도 합니다.

국정원 댓글 수사 때도 법무부의 외압 의혹이 폭로됐습니다.

[윤석열/당시 여주지청장 (2013년 10월) : '법무부에서 이렇게까지 하느냐' 하는 그런 생각이 좀 들었고 도가 지나쳤다라고 한다면 수사하는 사람들은 그런 것을 외압이라고 느낍니다. (황교안 법무부 장관하고도 관계가 있는 이야기지요?) 무관하진 않다고 생각합니다.]

수사 내용이 법무부에 보고되면 외압 가능성도 더 커질 수 있습니다.

검찰의 통제를 주장해 온 법무부는 "대검찰청의 의견을 반영해 합리적인 안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복현 기자 , 박세준, 홍승재, 홍여울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