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83517 0092019111456283517 02 0201001 6.0.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73723828000 1573723851000 related

맹장염 수험생, 응급실에서 수능…지각·신분증 없어 발 동동(종합)

글자크기
뉴시스

ⓒ강원지방경찰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춘천=뉴시스】김경목 기자 =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강원도 곳곳에서 응급환자가 발생하고 지각하는 수험생들은 발을 동동 구르는 급박한 상황이 빚어졌다.

강원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38분께 춘천시 어느 고등학교 수험생이 복통을 일으켜 성심병원을 방문했고, 맹장염 진단을 받았다.

교육당국은 응급실에 격리병상을 설치해 시험을 볼 수 있게 했고 경찰은 경찰관 1명을 지원했다. 이 수험생은 시험을 마치자마자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전 7시11분께 강원지방경찰청 112상황실로 여학생의 다급한 목소리가 들려왔다. 여학생은 시험장까지 데려다 줄 것을 요청했고 경찰은 이 여학생을 순찰차에 태워 시험장까지 데려다줬다.

홍천에서는 오전 7시36분께 수험생을 태운 시외버스 기사가 112상황실에 전화를 걸어 '입실 시간까지 수험생이 도착할 수 없다'고 했다. 경찰은 홍천 화촌면 신내사거리에서 수험생을 순찰차에 태워 시험장까지 데려다줬다.

삼척에서는 늦잠을 잔 수험생이 순찰차를 탔고, 원주에서는 시험장을 잘못 찾아온 학생이 거점 근무 중이던 순찰차를 이용해 제 시간에 올바른 시험장에 도착할 수 있었다.

뉴시스

ⓒ강원지방경찰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해와 원주에서는 신분증을 집에 두고 간 수험생 2명이 경찰의 도움을 받아 시험을 볼 수 있었다.

경찰은 이날 수험생 승차편의 7건, 신분증 전달 2건, 환자 발생 조치 1건 등 10건의 편의를 제공했다.

강원도교육청은 허리디스크와 복통을 호소한 철원과 강릉의 수험생 2명에게 보건실에서 시험을 볼 수 있도록 조치했고4교시 시험에서 응시방법을 준수하지 않은 4건을 부정행위로 처리했다.

photo31@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