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79450 0032019111456279450 04 0401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56629614 false true true false 1573717813000 1573717833000

EU정상회의 의장 "브렉시트와 동시에 영국은 '2류 국가'"

글자크기

투스크 "영국민, 브렉시트 저지 노력 포기하지 말라" 훈수도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임기를 끝내고 이달 말 물러나는 도날트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이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와 동시에 영국이 '2류 국가'로 전락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AFP=연합뉴스]



투스크 의장은 13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헤에 위치한 유럽대학교(College of Europe)에서 열린 한 학회에 참석해 "전 세계, 특히 옛 영국의 식민지였던 나라들에서 '브렉시트로 영국이 '아웃사이더', '2류 국가'가 될 것"이라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고 밝혔다.

투스크 의장은 이날 EU의 지도자와 고위 관리들을 길러내는 요람인 이 대학에서 철학자이자 언론인 한나 아렌트의 삶에 대한 연설을 한 뒤 5년 동안 이끌어 온 EU를 떠나는 소회를 전하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브렉시트 찬성론자들은 영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기 위해 EU를 탈퇴하고자 한다고 주장하지만, 현실은 정확히 그 반대"라며 "오직 통합된 유럽의 일원으로서만, 영국은 국제사회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우리가 함께해야만 어떤 부작용도 없이 국제 사회의 강대국들에 맞설 수 있다는 것"이라며 "이는 독일과 프랑스도 마찬가지로, 온 세계가 이 사실을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영국 런던의 의회 건물 앞의 브렉시트 지지 홍보물 [AFP=연합뉴스]



그는 "브렉시트 이후 영국은 '아웃사이더'(외부자), '2류 국가'가 될 것"이라며 "(영국이 빠진)전장의 핵심 선수는 중국, 미국, EU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영국이 왜 이런 짓을 하고 있나'라는 유감스러운 질문을 가는 곳마다 받고 있다"며 "'브렉시트는 대영 제국의 진정한 종말'이라고 우울하게 이야기하는 내 영국 친구의 평가가 아마도 맞는 말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투스크 의장은 회원국의 내정에는 간섭하지 않는다는 EU의 불문율을 깨고 1개월 앞으로 다가온 영국 총선에 간섭하는 듯한 발언도 했다.

그는 "한 달 후 영국 총선이 실시된다. 상황이 반전될 수 있을까"라며 "한나 아렌트는 사람들이 그렇게 생각하기 시작할 때에만 상황이 되돌릴 수 없어진다고 가르쳤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FP=연합뉴스]



그의 이런 말은 브렉시트에 반대하는 영국 정치인들에게 끝까지 포기하지 말고, 브렉시트 저지를 위한 선거운동에 임할 것을 부추기는 메시지로 풀이된다.

그는 "오늘 나에게 떠오른 말은 단순하다. 포기하지 말라는 것이다. 이 경기에서 우리는 이미 추가시간을 얻었고, 이제 연장전에 와 있다. 아마도 승부차기까지 갈 수 있지 않을까"라고 첨언했다.

EU 27개국은 영국의 요청을 받아들여 브렉시트 시한을 내년 1월 31일까지 3개월 연장하는 방안을 지난달 말 공식 승인한 바 있다. 2016년 6월 브렉시트 국민투표 이후 브렉시트가 연기된 것은 이번까지 세 번째다.

한편, 내달 12일 진행되는 영국 총선에서는 브렉시트가 표심을 좌우할 가장 중요한 쟁점으로 꼽힌다.

집권 보수당을 이끌고 있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다음 달 총선에서 과반 의석을 확보해 수년 간 지속한 브렉시트로 인한 혼란을 종결짓고, 브렉시트를 완수하겠다는 목표를 거듭 천명하고 있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