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79213 0112019111456279213 04 0401001 6.0.18-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3717350000 1573717460000

전쟁터로 변한 홍콩 캠퍼스… 베이징 '강경카드' 만지작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베이징(중국)=김명룡 특파원] [홍콩 곳곳 시위대-경찰 충돌…17일까지 전면 휴교
中관영매체 "스스로 바로잡을 시간 남지 않을 것"]

머니투데이

(홍콩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12일(현지시간) 시위 참여자가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아 중태에 빠지는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홍콩 시위대가 홍콩 중문대학에 모여 연좌시위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홍콩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12일(현지시간) 시위 참여자가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아 중태에 빠지는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홍콩 시위대가 진압경찰과 격렬하게 충돌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 북부의 경치 좋은 바닷가에 위치한 홍콩중문대학 캠퍼스가 화염병과 최루탄이 난무하는 전쟁터로 변했다. 홍콩 시위사태가 격화하면서 홍콩 교육 당국은 17일까지 전면 휴교령을 내렸다. 중국 중앙정부가 홍콩사태에 대한 강력한 단속을 촉구하고 나서면서, 무력진압의 공포도 커지고 있다.

14일 홍콩 주요언론에 따르면 홍콩 교육당국은 홍콩 내 모든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특수학교에 대해 오는 17일까지 휴교령을 내렸다. 다만 홍콩 당국은 휴교 사실을 모르고 학교를 찾는 학생들을 위해 학교는 개방할 방침이다. 당초 홍콩 교육당국은 14일 하루만 휴교를 선언했지만, 이날 휴교령을 17일까지 확대했다.

대학교는 휴교령을 내리진 않았지만 사실상 휴교 상태다. 홍콩과기대 학생이 시위현장에서 추락했다가 지난 8일 숨지고, 지난 11일에는 직업훈련학교에 다니는 학생이 시위 현장에서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아 쓰러진 후 홍콩 대학가에서는 경찰을 규탄하는 격렬한 시위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홍콩대, 중문대, 침례대학 등 홍콩 내 주요 대학에는 학생 시위대와 경찰의 무력충돌이 빚어지고 있다. 대학 교정 내에서 학생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이 빈발하고 격해지자 주요 대학은 수업을 전면 중단했다. 중문대는 이번 학기 조기 종강을 선언하기도 했다. 중문대학은 오랜 학생운동의 역사를 지닌 대학으로 최근 가장 격렬하게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곳이다.

홍콩 시위사태로 한국 유학생을 포함한 각국 유학생들은 중문대학을 비롯한 홍콩대학에서 나와 귀국길에 나서고 있다. 주홍콩 한국 총영사관은 이번주부터 수백명의 유학생들이 학교를 빠져나올 수 있도록 도왔다. 중국 정부는 본토 출신 학생들을 대피시키고 있으며, 미국, 대만, 영국, 캐나다 등 다른나라 학생들도 귀국길에 오르고 있다.

최근 홍콩 시위는 지난 6월 반정부 시위가 시작된 이후 최악의 폭력사태로 변했다. 지난 11일 이후 체포된 시위대는 직전 일주일간 체포된 숫자를 넘어섰다. 홍콩 공산당은 홍콩사태를 소요사태로 규정하고 강력한 단속을 촉구하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홍콩에 있는 베이징 연락사무소 관계자의 말을 인용 "홍콩이 테러의 심연으로 빠져들고 있다"며 "소요사태를 종식 시키고 질서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더욱 강력한 단속이 필요하다"고 보도했다.

중국 중앙정부는 지난 12일 "가능한 한 빨리 소요를 종식시키고 질서를 회복하고 범죄자들을 체포하고 그들의 폭력 행위를 엄중히 처벌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채택하는 홍콩 정부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다양한 폭력과 테러 행위를 강제로 단속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수단을 결정적으로 채택할 것"을 요구했다.

중국관영 신화통신은 "이런 비정상적인 상황이 계속되도록 방치한다면 사회가 스스로를 바로잡을 시간이 남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젊은이들의 희생을 이용해 시민의 동정과 외세의 비위를 건드린 것"이라고 비난했다.

베이징(중국)=김명룡 특파원 drago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