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58358 1072019111456258358 05 0506003 6.0.22-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682400000 1573682409000

감독 밀친 희대의 반칙 아브라함, 2019년 잔여 경기 출전 정지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상대팀 감독을 어깨로 치는 최악의 반칙을 한 다비드 아브라함(프랑크프루트)이 잔여 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았다.

아브라함은 지난 11일 프라이부르크와 치른 2019-20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11라운드에서 상대 감독인 크리스티안 슈트라이히를 어깨로 치는 반칙으로 퇴장당했다. 경기는 프라이부르크가 1-0으로 이겼다.

당시 아브라함은 공이 바깥으로 나가자 공을 잡기 위해 달려갔고, 터치라인에 서 있는 슈트라이히 감독을 어깨로 치고 지나갔다. 사건 발생 현장이 프라이부르크 벤치 바로 앞이었기 때문에, 프라이부크르 선수들이 일제히 뛰어나가 아브라함과 몸싸움을 벌였다. 특히 아브라함은 프랑크푸르트 주장으로서 성숙하지 못한 자세로 더 큰 비판을 받았다. 좀처럼 보기 힘든 장면으로 축구 역사에 남을 희대의 반칙이었다.

당연하지만 추가 징계가 예상됐고, 실제로 징계가 내려졌다. 독일축구협회는 13일 "아브라함을 2019년까지 출전 정지시킨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아브라함은 약 한달 반 이상 출전하지 못한다. 단 분데스리가 경기만 해당하기 때문에 29일 아스널전, 다음 달 13일 비토리아전 등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는 출전할 수 있다.

출장 정지와 함께 벌금 징계도 있다. 아브라함은 2만 5000유로(약 3200만 원)의 벌금도 낸다.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