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57798 0042019111456257798 02 0201001 6.0.21-HOTFIX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73677588000 1574733133000 related

"촌스러운 아줌마 같은 최순실 말고 '서원'으로 부르라"

글자크기

"최순실 아닌 최서원" 언론사에 내용증명 경고

변호인, '최순실' 계속 사용하면 법적 조치 경고


어제 우리나라 대부분 언론사에 최순실 씨, 아니 정확히는 최서원 씨로부터 내용증명이 한 장 날라왔습니다.

자신의 이름을 '최서원'으로 불러달라며, 개명 전에 쓰던 '최순실'이라고 표현하면 법적 조치까지 하겠다고 으름장을 놨습니다.

무슨 내용일까요?

변호인은 언론사들이 자신의 개명 사실을 알면서도 '최순실'이 주는 부정적인 이미지를 부각하기 위해 개명 전 이름을 사용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좀 더 자세히 알아볼까요,

국민들로 하여금 촌스러운 동네 아줌마 같은 '최순실'이 박근혜 대통령 뒤에 숨어 국정농단을 한 것으로 인식시키기 위한 것이란 악의적 보도라는 겁니다.

YTN을 포함해 대부분 언론사, 개명 전 이름인 최순실을 사용해 왔는데, 변호인 측, 기자회견에서 꼬박꼬박 최서원이라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이경국 / YTN 사회부 기자 (지난달 30일) : 파기환송심 첫 재판에 사복 차림으로 출석한 최순실 씨는 떨리는 목소리로 적어온 글을 읽어 내려갔습니다.]

[정준길 / 최순실 씨 변호인 (지난달 30일) : (박근혜 전 대통령) 본인이 최서원 씨와 공모한 사실이 없다는 점에 대해 한 번도 제대로 설명하거나 검찰의 주장을 탄핵한 적이 없고….]

앞서 보신 정준길 변호사, 언론사에서 계속 최순실을 사용하면 법적 조치까지 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YTN도 내부 검토를 통해 결정하게 되겠지만, 전국의 또 다른 '최순실 씨'들이 오히려 불쾌한 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유튜브에서 YTN 돌발영상 채널 구독하면 차량 거치대를 드려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