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56736 0372019111456256736 06 0602001 6.0.19-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3659078000 1573659085000 related

'골목식당' 마마무 솔라X문별 입맛에도 합격점‥정릉 아리랑 시장편 '성료'(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정릉 아리랑 시장 솔루션이 성공적으로 끝났다.

1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정릉 아리랑 시장에서 진행된 마지막 솔루션이 공개됐다. 본격적인 장사 전, 백종원은 각 가게를 돌며 최종 맛 점검을 했다.

패티에 돼지고기까지 섞으며 제대로 업그레이드를 마친 수제함박집은 백종원의 입맛을 만족시켰다. 이날 수제함박집은 '필동함박집' 사장님에게 전수받은 청양크림함박까지 검사 받았는데. 소스가 너무 되직하게 되는 약간의 실수도 있었지만, 그래도 결과는 훌륭했다. 단 한가지, 백종원은 원래의 레시피와 다른 크림의 맛을 지적했고, 사장님은 곧 똑같은 크림이 배송되어 올 것임을 밝혔다. 이후 백종원은 "함박 패티는 거의 잡았다."며 "와이프도 데리고 와야겠다"고 좋아했다.

백반집은 청국장집으로 재탄생했다. 사장님은 김성주 어머니의 팁을 받아 이제는 쌀뜨물에 청국장을 끓인다고. 또한 달라진 점으로는 '제육볶음'이 단일 메뉴로 올라가 있었다. 이날도 청국장집으로 소환된 김성주는 "저희 어머니가 하신 청국장과 더 가까워졌다."며 "잘 될 거 같다."고 앞으로의 상황을 점쳤다.

청국장집의 점심장사는 김성주의 짐작 그대로였다. 청국장집은 손님들로 금세 북적거렸고, 사장님은 홀을 정인선에게 맡긴 채 요리에 전념했다. 사장님의 청국장은 젊은 손님들의 입맛까지 사로잡았다.

한편 수제함박집에는 깜짝 손님이 방문해 눈길을 끌었다. 그 주인공은 바로 연극배우 출신 엄마 사장님의 서울예대 동기, 배우 박상면. 박상면은 오랜만에 보는 사장님에 "하나도 안 변했다."고 반갑게 인사, 밀린 회포를 풀었다. 이 후 데미글라스 소스의 일반함박과 청양크림함박 모두를 맛본 박상면은 "퍽퍽하지 않아서 잘 넘어간다. 나는 크림함박이 더 맛있다."고 그 맛을 극찬했다. 청양크림함박의 맛에 제대로 빠진 박상면은 급기야 "하나(일반함박)을 없애는 게 낫다."며 메뉴 줄이기에 있어 백종원보다 더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기기도.

청국장집 또한 특별한 손님을 맞이했다. 마마무의 문별과 솔라였는데, 솔라는 평소에도 청국장을 좋아했고 문별은 청국장을 즐겨 먹지 않는 편이었다. 그리고 청국장은 두 사람 모두의 입맛을 저격했다. 청국장을 맛본 솔라는 "엄마가 해준 청국장 같다. 너무 맛있다."며 감탄, 이어 청국장을 맛본 문별 역시 "맛있다."며 초심자답지 않게 청국장을 거리낌없이 먹었다. 든든하게 식사를 마친 솔라는 이후 가게를 나서며 "우리 이제 이 집 못 온다. 여기 줄 길어져서."라고 청국장집의 대박을 점치기도 했다.

지짐이집 역시 백종원에게 최종 점검을 받았다. 백종원은 모둠전 조리 과정을 바로 옆에서 지켜 봤고, 눈에 띄게 빨라진 속도에 감탄했다. 언니 사장님은 지난주 배운 대로 전을 기름에 튀기듯 꾹꾹 눌러서 지졌다. 이후 2개의 소쿠리로 구성된 모둠전을 받은 백종원은 "5분 만에 나왔다. (그리고) 첫날 제가 왔을 때 기다리는 동안 먹고 싶은 생각이 하나도 안 들었다. 이건 기다리면서 욕구가 생겼다."고 달라진 점을 칭찬했다. 이어 백종원은 또 다시 단일메뉴 욕심을 내는 사장님에게 이후를 기약하며 일단은 모둠전집으로 자리를 잡으라 재차 조언했다.

마마무 문별과 솔라는 지짐이집에도 방문했다. 전은 청국장과 정반대로, 솔라가 아닌 문별이 좋아하는 메뉴였다. 한편 백종원은 관찰카메라를 통해 이전에는 발견하지 못한 문제점을 발견했는데. 백종원은 전이 구워지면 "기름 없는 쪽으로 기름 빠지라고 둬야 한다."며 전을 바로 소쿠리에 올리는 사장님의 모습을 지적했다. 그리고 완성된 전을 먹은 문별과 솔라 역시 전의 기름을 지적, "전을 먹으며 이렇게 입이 촉촉한 적이 처음"이라고까지 말했다.

결국 백종원은 또 다시 지짐이집으로 출동, 기름을 빼야함을 알려줬다. 또한 문별은 볶음김치와 어울리지 않는 조합까지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이후 문별은 자신만의 김치조합팁까지 사장님에게 알려주며 전맛 전문가스러운 매력을 뽐냈다. 마마무가 자리를 떠난 뒤, 사장님은 소쿠리 밑에 깔린 기름을 발견했다. 백종원은 "장사해가며 배우는 것."이라 말했고, 사장님은 "기름을 주의해야 한다."고 결심하는 모습을 보였다.

2주 뒤, 문별과 솔라는 지짐이집에 재방문했다. 문별은 가게를 찾으며 기름 양을 걱정했는데. 그리고 사장님은 전을 옆으로 밀지 않고 바로 소쿠리에 담아 걱정을 자아냈다. 그러나 걱정과 달리 맛 역시 성공적이었다. 지짐이집이 리모델링을 하며 기름구멍이 있는 전판으로 바꾼 것. 문별은 "훨씬 낫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솔라 역시 "너무 맛이 달라졌다."며 전을 맛있게 먹었다. 김치 역시 전과 달리 생김치였다. 지짐이집은 마마무 뿐 아니라 손님들에게도 만족스러운 평가를 받았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