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56722 1082019111456256722 06 0602001 6.0.18-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658874000 1573658877000 related

'한끼줍쇼' 김광규X김승현, 율현동서 반가운 인연 만나 '한 끼 성공'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한끼줍쇼' 김광규, 김승현이 한 끼 도전에 성공했다.

13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 에서는 배우 김광규와 김승현이 강남구 율현동에서 한 끼 도전을 펼쳤다.

이날 강호동은 김승현에게 축하인사를 건네며 "여자친구 분도 예능 작가니까 다 가족 아니냐"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김승현은 "'알토란' 한 번 출연해달라"라고 말했고, 김광규는 "'알토란' PD 같다. 나한테도 자꾸 그러더라"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 강호동은 "김광규가 원래 가발을 썼다고 한다. 그런데 가발을 벗고 난 후부터 일이 풀렸다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김광규는 "이사를 하다가 가발을 잃어버렸다. 그 이후로 가발을 벗고 하는데 그때부터 일이 들어오기 시작하더라"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후 강호동은 김승현의 재치있는 입담에 "공백기가 있었는데 완전히 멘트가 살아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승현은 "'살림남2' 프로그램을 통해서 가족들의 힘을 받아서 다시 말문이 트이더라"라고 답하며 "딸을 처음으로 공개 하게 되고, 딸이 나에게 큰 힘을 줬다. 여러 프로그램을 많이 해서 용돈도 많이달라고"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강호동, 김승현 팀과 이경규, 김광규 팀으로 나눠 본격적으로 한 끼 도전에 나섰다. 강호동, 김승현 팀은 불이 켜져있는 집을 찾아가 벨을 눌렀다. 이어 김승현은 밖으로 나온 주민을 알아보며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눈치를 못 챈 강호동과 이경규는 한 끼 도전을 설명하기 시작했다. 분주해진 제작진이 규동형제에게 "TV에 나오신 분"이라고 알렸고, 그제야 김승현은 "최민환의 부모님"이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외출을 나갔다가 돌아온 최민환, 율희 부부도 등장했다. 이에 이경규는 "이거 짜고 하는 거 아니냐"라고 소리쳐 웃음을 안겼다. 김승현과 강호동은 "짱이가 먹다 남은 과자 같은 것도 좋다"라고 적극적으로 한 끼를 설득했고, 이에 최민환의 어머니는 한 끼를 수락했다.

이경규, 김광규 팀은 옥상에 파라솔이 있는 빌라를 방문해 한 끼를 도전했다. 응답을 받은 주민은 "어제 집들이를 해서 정리가 안됐다"라고 말했다. 이에 두 사람은 "집들이하고 남은 음식 먹어도 된다. 정리할 시간 드리겠다"라고 적극적으로 한 끼를 설득했고, 이후 한 끼 줄 집에 입성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