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56051 0512019111356256051 06 0602001 6.0.19-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3650838000 1573650848000 related

'어하루' 이재욱, 김혜윤에 '직진 고백♥'→과거 이야기 알았다(종합)

글자크기
뉴스1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어쩌다 발견한 하루' 이재욱이 김혜윤에게 '직진'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어하루')에서 하루(로운 분)는 정혼자 은단오(김혜윤 분)에게 진심을 고백했다.

은단오는 심장 수술을 결정했다. 백경은 은단오를 만나 "이제 인정하려고. 내 마음. 내가 네 옆에 있고 싶어졌어. 너 좋아하는 거 인정한다"고 솔직히 말했다. 스테이지가 끝났지만 꼭 잡은 손을 놓지 않았다. 백경은 "뭘 놀라냐. 난 쉐도우에서도 네 약혼자다. 이건 절대 안 변하지. 너 좋아하는 거 이제 인정한다고"라는 말을 해 은단오를 놀라게 했다.

백경이 은단오를 끌어안았고 이 모습을 하루(로운 분)가 목격했다. 백경은 하루에게도 당당하게 "나 은단오 좋아해. 설정값 아니라 진심이다. 우린 정해진대로 가고 있다. 네 결말은 어떨 것 같냐. 확실한 건 은단오 옆은 아닌 것 같아서. 넌 그냥 엑스트라다"고 밝혔다.

하지만 학교에서 은단오, 하루는 알콩달콩한 시간을 보냈다. 꼭 붙어다니는 모습에 백경은 씁쓸해졌다.

그는 또 한번의 고백을 했다. 백경은 "작가가 내 마음을 더 잘 아는 것 같다. 난 하나밖에 모르겠다. 너마저 죽으면 난 정말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받을 거라는 거"라며 "늘 그랬듯이 이번에도 네가 나 한번만 봐주면 안 돼? 수술 받자, 단오야"라고 애원했다.

스테이지가 끝나자 은단오는 하루에게 향했다. 하루는 교실에 앉아 슬픔에 잠겨 있었다. 하루는 "수술하면 이 시간이 끝날지도 몰라. 네가 죽을 수도 있다고"라며 "이 세계 시작 전에 우리 이야기가 있었어. 거기서 네가 죽는 걸 봤어. 그 이야기가 이 세계에서도 반복되고 있다고. 난 너 없으면 안 돼. 어떻게든 바꿀 거야"라면서 눈물을 흘렸다.

은단오는 하루와 헤어진 뒤 진심을 내뱉었다. "진짜 바꾸고 싶다. 나도 누구보다 살고 싶다"면서 "작가님. 제발 저 조금만 더 살게 해 달라"며 하늘을 향해 기도했다.

수술 당일이 되고 은단오는 병원으로 향했다. 백경도 스테이지를 바꾸겠다며 책을 찾아나섰다. 이어 백경은 의문의 공간을 발견했고, 그 안에서 과거 이야기를 모두 알게 됐다. 과거 자신 때문에 은단오가 피를 흘렸다는 걸 보게 된 백경이 앞으로 어떻게 변할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여고생 단오(김혜윤 분)가 정해진 운명을 거스르고 사랑을 이뤄내는 본격 학원 로맨스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