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55631 0292019111356255631 06 0602001 6.0.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3647480000 1573647971000 related

"잡채→갈치조림"'수미네반찬' 셰프X할배 3인방, 1대1 '환상의 짝꿍' 케미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할배3인방이 셰프 3인방의 1대1 교육에 힘입어 잡채부터 굴, 주꾸미 튀김, 그리고 갈치조림을 완성했다.

13일 방송된 tvN 예능 '수미네 반찬'에서 올드보이와 영보이 특집이 그려졌다.

깊어가는 가을, 오랜만에 셰프 3인방도 함께 모였고, 시작부터 흥이 올랐다. 김수미는 "오늘은 1대1로 셰프들이 칼질부터 알려줄 것"이라며 기본기를 다질 수 있도록 심층교육을 예고했다. 이로써 임현식과 미카엘이 한 팀, 전인권은 최현석이, 여경래와 김용건이 한 팀이 되었다.

김수미는 첫번째로 비법이 담긴 잡채 요리를 할 것이라면서 칼질을 많이 해야하는 반찬을 골랐다. 먼저 고기부터 썰기 시작했고 선 뜻 칼질에 대해 망설이는 할배 3인방을 위한 셰프 3인방이 교육을 시작했다.

OSEN

김수미는 고기가 당면보다는 굵어야한다고 팁을 전했고, 할배 3인방도 셰프들의 도움으로 칼질 기초부터 다졌다. 다음은 채소 채썰기를 시작했다.

다음은 끓는 물에 소금 한 술을 넣은 후 시금치를 데치기로 했다. 20초 정도 살짝 데친 후 바로 건져내어 찬물로 씻었다. 특히 씻은 뒤 5분 정도 물에 담구어둬야 독성이 달아난다는 팁을 전했다. 이어 고기 밑간을 재기 위해 진간장과 다진 마늘, 참기름과 후추를 넣어 간을 맞췄다.

본격적으로 잡채를 시작했다. 양조간장 두 큰술에 참기름 한 큰술, 그리고 달게하기 위해 설탕 작은 두 숟갈을 넣었다. 이어 썰어놓은 채소들을 함께 살짝 볶아냈다. 뒤이어 고기도 함께 볶았고 육즙을 최대한 살려 재료를 세팅했다.

OSEN

남은 고기 육즙에 당면도 함께 넣었고, 양념장으로 먼저 볶았다. 이때, 당면은 40분 정도 물에 불린 후 볶으라고 덧붙였다. 어느 정도 익었을 때 준비한 재료를 모두 넣어 먹음직스러운 비주얼을 만들었다. 마지막 참기름으로 고소함을 더했고 대파로 마무리했다.

김수미는 "다음은 튀김"이라면서 파트너를 재선정하기로 했다. 최현석과 임현식, 전인권과 여경래, 김용건과 미카엘이 파트너가 됐다.

OSEN

가을바다를 품은 주꾸미와 굴튀김을 만들기로 했다. 주꾸미 튀김이 처음이기에 모두 흥미로워했다. 계란을 풀어 다듬은 주꾸미를 반죽에 묻혔고, 바로 계란에 옷을 입힌 다음 빵가루을 묻혀 바로 튀겼다. 마지막은 튀김 데코까지 완벽하게 마무리했다.

다음은 갈치조림을 하기로 했다. 이번엔 셰프들이 제자들을 뽑기로 했고, 할배3인방이 어필하기로 했다.
각각 "내가 잘 해주겠다"며 각오를 전했고, 최현석과 김용건이 한 팀, 그리고 전인권과 미카엘, 여경래와 임현식이 한 팀이됐다.

OSEN

제주에서 직접 공수한 은빛 갈치로 요리를 시작했다. 갈치조림에 무가 있어야한다면서 갈치 사이즈로 무를 틈직하게 썰었다. 전인권은 무가 아닌 감자로 하기로 했다. 김수미는 갈치조림 양념장에 대해 "싱거우면 절대 안 된다"며 비법을 전수했고, 셰프들의 도움으로 할배3인방도 완성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수미네 반찬'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