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47703 0032019111356247703 01 0101001 6.0.19-RELEASE 3 연합뉴스 56665758 false true true false 1573627213000 1573627224000 related

민주당 나주화순지역위, 손금주·김병원 입당·출마 '견제구'

글자크기
연합뉴스

질의하는 손금주
[연합뉴스 자료]



(나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민주당 전남 나주· 화순지역위원회는 13일 입당 신청을 한 무소속 손금주 의원과 출마설이 나도는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에게 '견제구'를 날렸다.

지역위원회는 이날 자료를 내고 "최근 무소속 손금주 의원은 민주당에 입당을 신청하고 김병원 중앙회장은 민주당 출마 행보를 분명히 하고 있다"며 "손 의원은 민주당원이 되려면 자신의 지난 정치 행보에 대해 깔끔하게 사과부터 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지역위원회는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을 지지했던 많은 국민에게 깊은 상처를 주었던 자신의 언행에 대한 진술 한 한마디면 (입당을) 반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출신인 손 의원은 작년 12월에도 입당 신청을 했고, 민주당은 지난 1월 "당 정강·정책에 맞지 않는 활동을 했다"며 입당을 불허한 바 있다.

당시 불허 배경에는 그가 지난 2017년 대선 당시 국민의당 최고위원과 안철수 후보 캠프 수석대변인으로 활동하며 민주당과 당시 문재인 후보를 강하게 비판했다는 점이 크게 자리했다.

연합뉴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연합뉴스 자료]



민주당은 오는 15일 오후 당원자격심사위원회에서 입당 허용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나주·화순지역위원장은 청와대 농어업비서관을 지낸 신정훈 전 의원이다.

지역위원회는 이어 "농협이라는 공조직을 끌어들인 김병원 회장의 출마 행보는 결코 농업 농촌을 위한 정당한 자세가 아닐 것이다"며 "김 회장의 농업에 대한 충정이 진심이라면 농업인의 생존권도 감당하기 어려운 농협을 더는 선거에 이용하지 마시기 바란다"고 김 회장에게도 날을 세웠다.

내년 3월 퇴임을 앞둔 김 회장은 오는 20일 나주스포츠파크 다목적 체육관에서 저서 '미래의 둠벙을 파다' 출판기념회를 하는 등 사실상 총선 출마에 뜻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신정훈 전 국회의원
[연합뉴스 자료]



지역위원회는 이어 "'나주 화순이 사고지구당으로 분류되었다거나, 현 위원장이 경쟁력이 없어서 민주당이 출마를 요청했다'는 주장은 명백한 가짜뉴스일 뿐 아니라 지역위원회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이다"며 "가짜뉴스를 중단해달라"고 주장했다.

shch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