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45278 0232019111356245278 06 0602001 6.0.20-RELEASE 23 아시아경제 1488886 false true false false 1573623900000 1573625539000 related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호란 "이혼 후 정체성·자존감 부스러져갔다"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사진=MBN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박영선, 박은혜, 호란, 박연수가 이혼의 아픔에 대해 말한다.


13일 첫 방송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우다사)에는 모델 박영선, 배우 박은혜, 방송인 김경란, 배우 박연수, 가수 호란이 출연하고, 이들의 '남사친'으로 신동엽, 배우 이규한이 함께 한다.


최근 제작진은 '우다사 하우스'에 입주할 출연자들과 함께 진행한 사전 인터뷰 영상을 선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박영선, 박은혜, 호란, 박연수는 이혼이라는 아픔을 통해 겪은 상처와 현재의 마음 상태에 대해 털어놨다.


박영선은 "일단 내가 살아야 했다. 죽을 것만 같았다"고 말했다. 호란은 "(이혼 후) 내 정체성과 자존감이 점점 부스러져갔다"고 전했다. 박은혜는 "이제는 누군가 옆에 있으면 좋겠다"고 심경을 토로하고, 박연수는 "나쁜 말 도는 게 싫어서 애초에 (이성 친구와의 만남을) 내려놓았지만, 단 한 번뿐인 인생에 있어서 사랑은 중요한 게 아닐까"라고 고백했다.


한편 '우다사'는 서로의 라이프와 가치관을 공유하며 사회에 화두를 던지는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이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