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41170 0022019111356241170 01 0103001 6.0.18-RELEASE 2 중앙일보 56680987 false true true false 1573614389000 1573631368000 related

'문재인 청와대 출신' 꼬리표 단 40여명 내년 총선 쏟아진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가운데),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왼쪽), 권혁기 전 춘추관장 등 청와대 1기 참모진이 지난 3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만찬을 위해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으로 들어서고 있다. 세 사람 모두 내년 총선 출마설이 나온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 출신’ 꼬리표를 단 민주당 총선 예비후보들이 잇따라 출사표를 던지고 있다. 21대 총선을 5달 앞둔 13일 당 지도부에서 집계한 인사 수만 4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이 내세울 ‘친문 프리미엄’에 대한 기대와 우려의 시선이 교차한다.

불씨를 당긴 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지난 10일 기자간담회 발언이다. 노 실장은 “내년 총선과 관련돼 당에서 요구하고, 본인이 동의하신 분들에 대해서는 저희들이 놓아드려야 된다라는 생각은 가지고 있다”고 했다. 주로 내각을 언급한 것이지만 청와대 인사도 예외는 아니라고 한다.

현역 의원·당직자들은 청와대 출신 출마자 규모와 거취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아예 명시적으로 ‘부작용’과 ‘책임론’을 거론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이달 초 2~3차례 10명 안팎 의원들이 모인 저녁 자리에서 “청와대나 대통령을 팔아 덕을 보려는 생각은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그는 “김수현 전 정책실장에게도 경북 구미 출마를 권유 중”이라며 “청와대에서 실장까지 했으면 헌신해야 한다”라는 의견을 냈다.

중앙일보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 원장은 청와대 출신 출마 예정자 규모에 대해 “50명까지는 안 되는데 얼추 40명은 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당초 20명 선으로 점쳐졌던 청와대 출신 출마 희망자가 이미 두 배로 불어났다는 얘기다.

문재인 청와대 1기 참모진 중 자리를 떠나 일찍이 총선 등판을 준비한 인물은 여럿이다. 임종석 전 비서실장을 비롯해 한병도 전 정무수석,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 진성준 전 정무기획비서관, 박수현 전 대변인 등이 일찍이 뛰고 있다.

중앙일보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기 참모진 일부도 지역구에 나설 채비를 하고 있다. 정태호 전 일자리수석, 이용선 전 시민사회수석 등이 속속 청와대를 떠나 출마를 준비중이다. 비슷한 시기 사임한 김우영·김영배·민형배·복기왕 전 비서관은 다음달 23일 ‘F4(Foolish 4) 북콘서트’ 형식으로 합동 출마 선언을 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본인이 의사 표명을 하지 않았지만 지역구를 포함해 구체적 출마설이 제기되는 인사도 다수다. 서울 구로을, 부천, 경남 양산 등에서 출마가 점쳐지는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이 대표적 예다. 강기정 정무수석, 고민정 대변인, 유송화 춘추관장의 출마 가능성도 여전히 거론된다.

중앙일보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내년 총선판에서 특히 ‘청와대 프리미엄’이 주목받는 이유는 ‘친문 마케팅’이 당내 경선에서 절대적으로 유리하게 작용할 거란 관측에서다. 민주당은 21대 총선 경선 룰을 일반 국민 여론조사(안심번호) 50%에 권리당원 투표 50%를 더해 집계하기로 했다. 친문 일색인 권리당원과 여론조사 전화를 받을 중도·야권 지지층에는 거물급 영입 인사보다 ‘문재인 청와대’ 명함이 승산 가능성이 높다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반면 우려도 크다. 무엇보다 본선에서 민주당원이 아닌 유권자에게 친문 마케팅이 계속 통할지가 미지수여서다. 청와대 근무 경력이 있는 민주당 초선 의원은 “대통령 임기 중반에 치르는 총선에 특히 청와대 출신이 많이 나오는 건 정권마다 반복되는 현상”이라며 “선거 구도 자체가 정권 심판론으로 변질될 경우 (청와대 명함은) 오히려 악재가 된다”고 말했다. 현역을 위협하고, 신인 수혈을 막는다는 이유에서 청와대 출신의 과다 수혈이 당내 불만과 갈등을 불러오는 측면도 있다.

중앙일보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이 지난 7월 2일 오전 청와대 본관 세종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그는 출마설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동안 역대 대통령 마케팅 결과는 승패가 엇갈렸다. 2016년 총선은 ‘친박 마케팅’이 실패한 사례로 꼽힌다. 공천 단계에서 과도하게 박근혜 당시 대통령과의 관계가 부각됐기 때문이다. 당시 ‘친박’을 넘어 ‘진박(眞朴)’까지 나아갔고, 막판엔 ‘진박 감별사’도 등장했었다. 막상 투표함을 여니 여론조사 단계에서의 강세와 달리, 여당(새누리당)은 2당으로 밀려났다.

반면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직후 치러진 지난 2010년 지방선거에서는 ‘친노 마케팅’이 먹혀들었다. 민주당을 비롯한 당시 범야권 선전으로 여당이던 한나라당(한국당 전신) 대표(정몽준)기 선거 직후 사의를 표했다.

앞서 이명박 정부가 출범한 2008년 치러진 18대 총선에선 노 전 대통령의 참모 출신 후보들이 약력에서 청와대 근무 경력을 삭제하곤 했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