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36903 0092019111356236903 01 0101001 6.0.18-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608318000 1573608354000 related

손학규 "유승민, 한국당과 타협하길…'3지대' 새 정당되면 사퇴"(종합)

글자크기

"황교안·유승민 가관…겉으론 통합 거부, 밑으론 공천장사"

"유승민 탈당하면 3지대 새 정당 발전 준비, 마치면 사퇴"

"대안정당·평화당 먼저 통합 아냐…도로 호남정당 뜻 없어"

"충청권 보완하고 약자 등 전국적 인재영입…원로 모실 것"

뉴시스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11.13.kkssmm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승주 문광호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3일 "유승민은 당적을 정리하고 솔직하게 자유한국당과 타협에 나서길 바란다"며 "우리 당은 새롭게 체제정비를 하고 나아가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제 3지대에서 당을 발전시킬 준비를 마치면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확고히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선거철이 다가오고 있긴 한 모양이다. 정치권 곳곳에서 자기 몸값을 올리려고 한다"며 "황교안과 유승민 일당이 가관이다. 한심한 구태정치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원유철 의원을 보수통합추진단장에 임명하자 복당파인 권성동 의원이 이의를 제기했다"며 "유승민 의원이 원 의원과 접촉했으면 좋겠다고 황 대표가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의원측은 원한 적 없다고 선을 그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인은 국가를 위한 비전과 철학으로 나서야 한다. 공천 한 자리를 얻어내려는 행태는 대한민국 미래에 어떤 도움도 되질 않는다'며 "겉으로 복당 통합을 거부하면서 밑으로는 공천 장사하는 행태를 그만두길 바란다"고 쏘아붙였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11.13.kkssmm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회의가 끝난 뒤 손 대표는 '유 의원이 탈당하면 대표에서 물러날 것'이라고 한 김관영 최고위원의 주장에 대해 "우리가 제3지대에서 당을 새롭게 발전해나가는 준비를 다 마치고 한다는 이야기"라고 해명했다.

유 의원이 탈당하면 대표에서 사퇴한다는 뜻인지 기자들이 재차 묻자 "탈당한다고 바로 이뤄지는 것은 아니고 유 의원이 탈당하면 제3지대 새로운 정당으로 발전해야 하니 준비하겠다는 뜻이다"라며 "그렇다면 이 자리에 연연할 필요가 없게된다"고 답했다.

김 최고위원이 대안신당·민주평화당과 통합할 수 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서는 "바로 통합한다는 뜻이 아니라 새로운 정당 체제가 만들어졌을 때 통합의 길을 걷는데 그 때는 참여할 수 있지 않겠냐는 것이다"라며 "대안정당·평화당과 먼저 통합한다는 것이 아니다. 도로 국민의당, 호남정당을 만들 생각이 없다는 뜻을 분명히 한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인재영입과 관련해선 "우리 당 모든 의원들과 인재영입에 나서겠다"며 "새로운 정당의 버팀목이 될 원로들로 모실 생각이다"라고 했다.

최근 김소연 대전시의원과 강신업 변호사를 대변인으로 영입한 것에는 "각각 대전과 충청 출신이라고 해서 인재영입을 충청권으로 한정한다는 뜻이 아니다"라며 "충청권을 보완하고 전국적으로 인재를 영입해 약자 등에 중점줘 영입하겠다"라고 밝혔다.

추가 인재영입 발표에 대해서는 "폭넓게 영입을 추진하고 있으니 바로 나올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총선기획단에 대해서는 "당장은 아니고 준비해서 만들겠다"고 했다.

joo47@newsis.com, moonlit@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