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31793 0022019111356231793 03 0301001 6.0.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95721000 1573596989000 related

3대 소비생활, ‘의·식·주’→‘식·주·금융’로 변화…금융 첫 진입

글자크기
중앙일보

금융 분야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주요 소비생활 순위권에 처음 진입했다. [자료 한국소비자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소비자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3대 소비생활 분야는 ‘식’(식품·외식)과 ‘주’(주거·가구), 금융(금융·보험)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금융 소비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주요 소비생활 순위권에 처음 진입했다.

한국소비자원이 7월 24일부터 8월 30일까지 20세 이상 남녀 8000명을 대상으로 면접 설문 조사해 13일 발표한 ‘2019 한국의 소비생활지표’ 자료에 따르면 응답자 중 21.4%가 ‘식품·외식’을 소비생활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꼽았다. 이어 ‘주거·가구’(12%), ‘금융·보험’(11.4%) 등으로 중요하다고 답했다.

소비생활 11개 분야 중 ‘금융·보험’이 3순위 안에 포함된 것은 2013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의식주’라는 말이 있듯 그동안 계속 3순위 안에 포함됐던 의류는 이번 조사에서 6순위로 밀려났다.

식품·외식 분야는 지금까지 4번의 조사에서 계속 1위를 차지했으나 중요도 비중은 2013년 첫 조사 때 40.8%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소비자가 체감하는 종합 소비생활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69.9점으로, 2년 전 76.6점보다 떨어졌다. 소비생활 만족도가 가장 높은 분야는 71점을 받은 식품·외식이었고 금융·보험은 67.9점으로 가장 만족도가 낮았다.

응답자 중 2명 중 1명(52.6%)은 지난 2년간 11개 소비생활분야 26개 품목에서 소비자 문제를 경험했다고 답해 2년 전(43.4%)보다 늘었다. 소비자 문제가 가장 많이 발생한 분야는 식품·외식이었고 이어 정보통신, 의류 순이었다.

소비자문제 유형 중 ‘거래 시 사업자 부당행위’ 경험이 많은 분야는 보험, 정보통신기기, 금융 거래 순이었으며, ‘거짓·과장·기만 표시광고’ 경험은 배달·포장음식/식품, 외식, 식료품, 의약품 순으로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거래에서 불만을 경험한 소비자 중 64.6%가 이의를 제기했으며 이의 제기 후 사업자 대응에 대해서는 ‘만족’ 응답이 31.1%로 ‘불만족’(10.9%)보다 3배가량 많았다.

지역별로 종합 소비생활만족도가 가장 높은 곳은 대구(76.8점)였으며 이어 부산(73.4점), 울산(72.2점) 등 순으로 나타났다. 종합소비생활만족도가 가장 낮은 광역지방자치단체는 제주(62.8점)였다.

소비자원은 “이번 결과를 정부의 제5차 소비자정책 기본계획 수립에 참고하고, 지역 맞춤형 소비자정책 발굴과 소비자행정 활성화에도 활용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