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31652 0512019111356231652 06 0602001 6.0.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94200000 1573594209000 related

[RE:TV] '보좌관2' 이정재x신민아, 갈등 일단락→본격 공조 돌입

글자크기
뉴스1

JTBC '보좌관 2 -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보좌관2' 이정재와 신민아가 힘을 합쳤다.

지난 12일 오후에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 2 -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연출 곽정환)에서는 장태준(이정재 분)을 의심하는 강선영(신민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선영은 장태준을 찾아 고석만(임원희 분)과의 마지막 만남에 대해 추궁했다. 장태준은 만난 것도, 고석만이 자료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는 것도 모두 사실이라 털어놨다. 왜 말하지 않았냐는 강선영에 장태준은 "당신이 지금처럼 날 쳐다볼 테니까. 내가 석만이를 죽였다고 생각하는 거 아냐"며 토로했다.

고석만이 죽기 전, 장태준과 고석만은 만나 다퉜다. 고석만은 장태준에게 "더럽고, 추잡해 보여. 정신 차려"라며 소리쳤다. 장태준은 "나한테 맡겨. 모든 걸 돌려놓을게 곧"이라며 자신을 믿어달라 했다. 고석만은 그런 장태준을 매몰차게 뿌리치며 "변명하지 마. 모든 게 다 네 욕심 때문이야. 나 그렇게 못 봐"라며 차 앞을 막아서는 장태준을 지나쳤다.

자신을 의심하는 강선영에 장태준은 고석만 사건의 범인은 "서류가 드러나는 걸 무서워하는 사람"이라고 했다. 강선영은 "태준 씨까지"라며 장태준을 용의자 선상에 올렸다. 강선영은 "자료가 공개됐으면 태준 씨도 이 자리에 없을 테니까"라며 장태준을 믿지 않았다.

장태준은 "날 믿지 않아도 좋아. 송희섭(김갑수 분)이 장관으로 있는 한, 당신도 아무것도 밝히지 못해"라며 일갈했다.

강선영과 대립하는 장태준에 윤혜원(이엘리야 분)이 중재했다. 윤혜원은 강선영에게 이상국(김익태 분) 문건의 제공자가 장태준이라는 사실을 알렸다. 이어 주진화학의 이창진(유성주 분) 대표 리베이트 사건이 세상에 알려지자 강선영은 장태준이 송희섭을 노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강선영은 장태준을 찾아가 "나도 이창진 대표 잡아야겠어. 태준 씨가 알고 있는 정보 넘겨"라고 말했다. 장태준은 "이창진, 코너에 몰리면 수단과 방법 가리지 않아. 이 일에서 손 떼"라며 강선영을 걱정했다. 장태준을 되려 걱정하는 강선영에 장태준은 "내가 모르는 7년 전 사건과 연결되어있어. 그 사건이 두 사람의 아킬레스건이야"라고 털어놨다.

강선영은 이지은(박효주 분)에게 들었던 주진화학의 화학물질 노출 사건을 떠올리며 장태준에 이야기했다. 장태준은 이 사건과 송희섭의 유착 관계를 확신하고 "수면 위로 끌어올린다면 이창진뿐 아니라 송희섭의 검찰 임명권을 막을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

둘은 결국 손을 잡아 이창진 대표의 주진화학에서 일어난 7년 전 화학물질 노출로 인한 산재 사고에 대해 조사하기 시작했다. 송희섭이 장태준의 의도를 눈치챘고, 장태준도 더 이상 숨기지 않았다. 장태준과 강선영의 합심으로 송희섭과 이창진의 유착관계가 세상에 알려졌다.

하지만 이내, 장태준과 강선영에게 위기가 찾아오며 파란이 예고돼 긴장감을 더했다.

한편, JTBC 월화드라마 ' 보좌관 2 -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은 금빛 배지를 거머쥔 국회의원 장태준(이정재 분)의 위험한 질주, 그 치열한 여의도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