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31630 0292019111356231630 05 0507002 6.0.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93960000 1573594219000

최상 시나리오 깨진 한국, 전승 가시밭길 남았다 [프리미어12 현장]

글자크기
OSEN

[OSEN=지바(일본), 곽영래 기자] 한국은 12일 일본 지바 ZOZO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2차전 대만과의 경기에서 0-7로 충격의 패배를 당했다. 이로써 한국은 슈퍼라운드 전적 2승1패가 됐다. 한국 선수단이 그라운드를 나서고 있다. /youngrae@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도쿄(일본), 조형래 기자] “한일전을 앞두고 3승을 챙기는 게 최상의 시나리오다.”

한국 대표팀의 최상 시나리오는 이제 물 건너 갔다. 결국 이제는 자력 전승을 통해 복잡한 상황을 완전히 피해버려야 하는 부담을 떠안게 됐다.

한국 대표팀은 12일 일본 지바 ZOZO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2차전 대만과의 경기에서 0-7로 완패를 당했다. ‘지바 참사’가 만들어지는 순간이었다.

이로써 한국은 서울 오프닝라운드에서 3전 전승, 전날(11일) 슈퍼라운드 첫 경기 난적 미국과의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파죽의 4연승 행진을 달렸지만 이날 대만전 패배로 상승세가 주춤했다. 슈퍼라운드 성적은 2승1패를 마크했다. 대만은 슈퍼라운드 성적 1승2패를 마크했다.

한국은 선발 김광현이 3⅓이닝 8피안타 3탈삼진 3실점으로 난조를 보이며 조기 강판을 당했다. 충격의 조기 강판이었다. 김광현이 마운드에서 중심을 잡아주지 못했고, 타선 역시 초반 잇따른 기회를 살리지 못하면서 경기가 계속 꼬였다. 그리고 대만 선발 장이의 6⅔이닝 4피안타 3볼넷 4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지켜봐야 했다.

결국 한국은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올림픽 진출 티켓 한 장을 놓고 직접적으로 겨루는 대만과의 일전에서 패한 것은 향후 성적에 영향을 미친다. 김경문 감독은 내심 “한일전을 앞두고 3승을 거둬서 편하게 했으면 좋겠다”면서 올림픽 티켓 획득의 분수령을 첫 3경기로 봤고, 이날 대만전은 그 가운데 가장 중요했다.

그런데 이 패배로 인해 사실상 최악의 상황에 몰렸다고 볼 수 있다. 성적이 같을 경우 승자승과 TQB(Team’s Quality Balance) 등을 따져야 하는 상황에 몰리면 대만전 7점 차 패배가 치명적이고 최악의 경우의 수로 치닫을 수가 있다.

한국은 오는 15일 멕시코, 그리고 일본과 경기가 있다. 그리고 대만은 15일 미국, 16일 호주전이 남아 있다. 만약 대만이 오는 15일 미국, 16일 호주전에서 모두 승리를 하고 한국이 1승1패를 기록할 경우 3승2패로 동률이 되는데 상황이 한국에 불리한 방향으로 복잡해진다. 이럴 경우 한국은 대만에 승자승에서 뒤지는 상황에 처한다. TQB 역시 이날 7실점으로 인해 한국이 뒤질 수밖에 없다. 한국이 2패, 그리고 대만이 1승1패를 할 경우 역시 2승3패로 동률이 되는데 이 역시 마찬가지다.

일단 한국은 남은 슈퍼라운드 멕시코와 일본전을 모두 승리를 한다면 4승1패의 성적이 되기 때문에 대만의 남은 경기 결과와 한국이 앞선다. 결국 남은 슈퍼라운드 2경기 전승만이 한국은 마음 편히 자력으로 올림픽 티켓을 획득하는 것이 최상의 시나리오로 바뀌었다. 가장 어려운 방식이다. /jhra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