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31117 0352019111356231117 01 0103001 6.0.20-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88814000 1573619713000 related

[단독] 한국당, 5·18조사위원 2명 추천…5월단체 수용 뜻

글자크기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 재추천

이종협 예비역 소장 새롭게 추천

이동욱 청와대서 임명 거부돼 논란

한국당 “관련 경력 추가해 문제없다”

올해 진상규명위 출범 가능성 무게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5·18진상규명위) 위원으로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와 이종협 예비역 소장을 추천했다. 1년째 기약 없이 미뤄져 온 5·18진상규명위 출범이 이르면 올해 안에 가능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12일 <한겨레> 취재를 종합하면, 자유한국당은 5·18진상규명위 위원으로 올해 초 추천했던 <월간조선> 기자 출신인 이동욱씨를 재추천하고, 이종협 예비역 소장을 새롭게 추천한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에서 고등학교를 나온 이종협 전 소장은 육군사관학교(42기) 출신으로 6사단 헌병대장, 국방조사본부 범죄정보실장, 국방부 조사본부장을 지내는 등 군 범죄 분야에서 30여년 간을 복무했다. 이동욱씨는 지난 1월14일 자유한국당이 권태오 전 육군 중장과 함께 추천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법이 정한 자격에 미달한다’는 이유로 당시 이들의 임명을 거부했다. 이씨는 <월간조선>에서 일할 때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하는 기사를 작성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당시 5·18기념재단 등 광주 ‘5월 단체’의 반발을 사기도 했다.

자유한국당은 이씨의 경력을 조정했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이씨의 관련 경력을 추가했다”며 “문제될 부분은 없다”고 말했다. 이씨도 “5·18과 관련해 어떠한 깊이 있는 연구활동을 했는지를 더욱 설명하기 위해 (과거에 쓴) 관련 기사 등 자료를 추가로 제출했다”고 말했다.

지난달 31일 국회는 본회의를 열어 진상조사위원 자격 규정에 ‘군인으로 20년 이상 복무한 사람’을 추가하는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개정안을 처리했다. 이종협 전 소장의 이번 위원추천은 개정안 통과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청와대 분위기는 이씨의 경우 자유한국당이 경력을 보완해 재추천하면 다시 검토할 수 있다는 상황이어서 임명까지는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란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5월 단체도 일단은 크게 반대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조진태 5·18기념재단 상임이사는 “자유한국당이 위원 추천을 한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다만 이동욱씨는 과거와 달리 5·18을 왜곡하지 않는다는 시각으로 진상규명에 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후식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장은 “5월 단체들은 올해 안에 5·18조사위가 출범하기를 고대하고 노력했다. 일단 출범이 우선이기 때문에 누가 됐든 빨리 관련 절차를 진행해달라”고 밝혔다.

김용희 김미나 기자 kimyh@hani.co.kr

▶동영상 뉴스 ‘영상+’
▶한겨레 정기구독 ▶[생방송]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