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29300 0012019111256229300 01 0102001 6.0.20-RELEASE 1 경향신문 56680987 false true true false 1573565281000 1573608134000 related

총선 앞 청와대·내각 개편 임박…‘탕평 인사’ 다시 시도할까

글자크기

차기 총리 ‘야권’ 박지원 거론, 당내선 ‘비문’ 진영 등 검증

법무장관 ‘친문’ 전해철 고사…집권 후반기 인선 쉽잖을 듯

경향신문

부산으로 옮긴 국무회의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4일부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열릴 부산 벡스코에서 12일 국무회의를 주재하기에 앞서 참석자들과 차를 마시며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청와대와 내각이 개편 ‘카운트다운’에 돌입했다. 국무위원들과 청와대 참모진의 총선 출마설이 연이어 들려오고 있고, 후임 인사들의 하마평도 쏟아진다. 특히 청와대가 임기 전반기에 야권 인사를 발탁하려 했던 ‘탕평 내각’(경향신문 11월11일자 1·3면 보도) 재추진 가능성에 관심이 집중된다. 야권 인사 입각은 지역주의 해소를 골자로 하는 선거제 개정안 처리 여부에 따라 총선 후 야당에 총리 지명권과 내각 구성권을 주는 연정 논의로 확대될 수 있다.

여권에선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총선 출마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유 부총리와 김 장관은 불출마설이 나왔지만 부인한 바 있다. 박 장관의 경우 지역구인 서울 구로을에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출마설이 돌지만 본인은 명확하게 불출마 의사를 밝히지 않았다. 홍 부총리는 고향인 강원 춘천 출마설이 들린다. 이들은 12일 국무회의가 끝난 뒤 거취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유 부총리는 총선 준비를 묻는 질문에 미소만 지었고, 김 장관은 “총선과 관련해서 들은 게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홍 부총리는 “경제부터 살려야 한다. 그런(총선 출마) 생각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이들이 총선에 출마할 경우 내각 개편 폭은 커지게 된다. 불출마하더라도 내각과 청와대 간 연쇄 이동 가능성이 있어 청와대의 고심이 깊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청와대 참모진의 출마설도 진행형이다. 윤건영 실장은 경기 부천 소사와 서울 구로을, 경남 양산을 등 여러 지역구가 언급된다. 강기정 정무수석은 광주 북구갑, 김광진 정무비서관은 전남 순천 출마설이 나온다. 후임으론 ‘비문재인계’ 등을 포함한 여러 인사가 거명된다.

당 안팎의 ‘탕평 인사’ 여부가 관심사다. 특히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에 시선이 모아진다.

당 외곽에선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거론되고 있다. 호남이 기반인 데다 ‘정치 9단’으로 불리는 노련한 정치력을 가진 만큼 문재인 정부 임기 후반 국정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차원에서다. 박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서 ‘조국 지지’ 행보를 보였다.

청와대는 지난해 6·13 지방선거 직후 야권 인사의 입각을 시도했지만 실패했다.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지난 10일 기자간담회에서 “(향후) 탕평에 많은 신경을 쓰겠다”고 밝혔다.

당내 ‘비문계’의 입각 여부도 관심사다. 청와대는 이 총리 후임자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등 복수의 인사를 검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정부 장관 출신인 진 장관이 문재인 정부에서도 장관에 발탁되자 정치권은 ‘탕평 인사’라고 평가했다. 정세균·원혜영·김진표 의원도 유력 후보로 알려졌다.

법무부 장관의 경우 ‘비문’ 인사 발탁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당초 ‘친문’ 전해철 의원이 유력했지만 강 대 강 정국에서 ‘친문’이란 점이 정권에 부담을 준다고 판단해 전 의원 스스로 최종 고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임기 후반기에 들어선 시점이라 야권에서 발탁하는 ‘탕평 인사’는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통해 성과를 내야 할 시기이고, 총선을 앞두고 불필요한 논란에 휩싸일 수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법무부 장관 인선 외에 개각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면서 “이 상황에서 탕평 인사를 말하는 건 맞지 않다”고 밝혔다.

박용하 기자 yong14h@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