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28506 0722019111256228506 02 0201001 6.0.20-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3559400000 1573565417000 related

부산 40층 건물서 '낙하산 점프'…러시아인 2명 체포

글자크기


[앵커]

절벽과 철탑, 고층 건물처럼 높은 데라면 가리지 않고 뛰어내립니다. 이 베이스 점핑이란 스포츠는 비행기에서 떨어지는 스카이다이빙 하고는 다릅니다. 이 스포츠를 즐기는 사람들이 우리나라에 왔는데요. 짜릿한 비행을 마친 이들에게 경찰 수사가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강신후 기자입니다.

[기자]

도심에서 군부대 공습 작전이 벌어진 듯 낙하산이 건물 사이를 휘저으며 내려옵니다.

지난 6일 입국한 러시아 남성 2명이 부산의 한 40층 건물에서 이른바 '베이스점핑'을 한 겁니다.

이들은 전날 밤에도 다른 건물 옥상에서 뛰어내렸고 이를 찍어 자신들의 유튜브에 올렸습니다.

다음 목표는 부산에서 가장 높은 해운대엘시티 옥상이었습니다.

그러나 시민들의 신고로 위험천만한 낙하는 더 이상 없었습니다.

경찰은 이들을 건조물침입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입니다.

두 사람은 지난해에도 허락 없이 중국의 한 고층 건물에서 뛰어내렸다 당국에 붙잡혔습니다.

비행기에서 뛰어내리는 스카이다이빙과는 달리 베이스점핑은 고정된 건물이나 절벽 등에서 떨어집니다.

극도의 짜릿함을 느끼려는 동호인들이 전 세계적으로 점점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고도가 훨씬 낮은 곳에서 뛰어내리는 데다, 곳곳에 장애물이 있어 스키이다이빙 보다 훨씬 더 위험합니다.

지난 2017년 말레이시아에선 베이스점핑을 하던 호주 남성이 건물 유리창을 들이받았다가 가까스로 구조되기도 했습니다.

(화면제공 : 국제신문 (지난 10일 / 부산 해운대) / 화면출처 : 유튜브 'DROPROPE'·더스타)

강신후 기자 , 유규열, 김영선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