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27895 0372019111256227895 06 0602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56301000 1573556305000 related

"육아 힘들더라"..'음악캠프' 이영애, '나를 찾아줘'로 엄마→배우 화려한 복귀(ft.BTS)[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이영애/사진=헤럴드POP DB


배우 이영애가 영화 '친절한 금자씨' 이후 약 14년 만에 '나를 찾아줘'로 컴백했다.

12일 방송된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에는 '나를 찾아줘' 개봉을 앞둔 배우 이영애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나를 찾아줘'를 선택한 계기를 묻는 질문에 이영애는 "한마디로 따뜻했다"며 "스릴러라고 해서 무서울 것 같았는데 결국은 인간의 휴머니티가 있어서 따뜻함이 좋았다. 스릴러 안 인간애가 있다"고 설명했다.

'친절한 금자씨'와 다른 점과 관련해서는 "비슷하면서도 색깔이 다르다. 친절한 금자씨는 감독님의 개성이 강하지 않냐. 이건 현실에서 누구나 볼 수 있는 사건, 인물들을 보는 재미가 있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나를 찾아줘' 시나리오에 대해 "아무래도 아기 엄마가 되니까, 아들을 잃어버린 엄마가 아들을 찾으러 다니며 낯선 사람들을 만나는 갈등 구조가 엄마로서 고민이 많았다. 너무 마음이 아프니까"라며 "그런데 그 고민 이상으로 작품이 구성 자체도 좋고, 담긴 내용의 여운도 길다. 오랜만에 제가 팬 분들께 나설 만큼 작품성이 있지 않을까 생각을 해봤다"고 밝혀 기대를 높였다.

'대장금', '공동경비구역 JSA', '친절한 금자씨'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면서도 강렬한 캐릭터를 맡아온 것과 관련해서는 "틀 안에 갇혀 있는 것보다는 또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제가 연기자를 떠나서 집에 있을 땐 많이 안주한다. 다만 배우로서는 안주하지 않고 다양한 색깔을 보여주고 싶은 욕심이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방탄소년단의 팬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화제가 되기도 한 이영애. 이와 관련한 질문에 "이렇게 화제가 될줄은 몰랐다. 살짝 넌지시 (사진을) 올려봤는데 깜짝 놀랐다. BTS가 정말 인기가 많으시구나 했다. 옆에 신아영 아나운서까지, 얼굴을 가렸어야했는데 죄송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육아에 한창인 근황에 대해서는 "육아가 힘들다. 전국의 어머님들 정말 대단하시다. 아버님들도 대단하시지만 어머님들이 정말 대단하시다"라고 토로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그러면서도 배우로서 전성기에 결혼과 육아를 맞은 것이 아쉽진 않느냐는 배철수의 질문에 "그때 제가 올인했던 게 배우로서 다시 올 수 있는 큰 계기가 된 것 같다"며 "지금도 (배우로서 활동은) 늦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잘 하고 싶다"는 각오를 다지기도 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