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27239 0292019111256227239 05 0507002 6.0.18-RELEASE 29 OSEN 51292661 false true true false 1573552920000 1573552996000

심판 배정 공정성 제기한 KBO…WBSC “판독관 배정 내부 논의”

글자크기
OSEN

[OSEN=도쿄(일본), 곽영래 기자] 11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한국과 미국의 경기가 열렸다.양팀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도열해 경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지바(일본), 조형래 기자] KBO가 지난 11일, ‘2019 WBSC 프리미어 12’ 대회에서 나온 심판 판정 배정, 그리고 비디오 판독에서 나온 오심 등 공정성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고 WBSC 측의 답변을 받았다.

한국 야구 대표팀은 지난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1차전 미국과의 경기에서 석연찮은 판정의 희생양이 됐다. 일단 한국을 경계하는 일본 국적의 심판이 주심을 비롯해 2명이나 배정이 됐다. 그리고 이후 비디오 판독 과정에서 오독까지 나왔다. 비디오판독관을 확인하기 위해 WBSC측에 공개 요구를 했지만 “공개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다”는 사실을 전달했다. 다만, 대회 주관방송사 SBS의 주요 관계자가 자신의 SNS에 무단으로 이를 공개하면서 비디오판독관은 미국 국적이라는 것이 알려졌다.

경기 대상국의 심판이 비디오판독에 개입하는 것 자체가 이해가 되지 않는 상황. 이에 KBO는 이러한 상황을 WBSC 대회 조직위원회 측에 정중하게 어필했다.

KBO는 “오늘(12일) 야구장에서 WBSC 기술위원회와 심판 배정에 관한 미팅을 했다”면서 “규정상 필드에 나와 있는 심판은 양 팀 국가의 심판이 참여할 수 없다고 했으니, 판독관은 배제하는 규정이 별도로 없다”고 전했다.

이어 “판독관은 정확한 판단력과 현장 심판과의 커뮤니케이션(언어) 등을 고려해 가장 적합한 심판이 배정된다고 한다”며 WBSC 측의 답변을 공개했다. 경기의 이해당사자일 수도 있는 상황에서 다소 이해할 수 없는 규정.

KBO는 “어제 판독 부분에 대해 공정성의 문제를 제기하니, 저희 의견을 존중하며 향후 이 부분은 내부 논의를 통해 개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며 WBSC의 반응과 대응 방안도 전했다. /jhra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